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Section 3. 주요 출판업체들의 동향

Section 3. 주요 출판업체들의 동향

Top 15 랭킹에서 발견한 특이점

 

2016년 북페어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가기에 앞서, Section 3에서는 글로벌 출판업을 이끌어가는 주요 출판업체들의 동향을 짚어보고자 한다.

 

프랑스의 책 산업 전문 매체인 Livres Hebdo가 매년 발표하는 「Ranking of the World's Leading Publishers」라는 이름의 리포트(이하 'Livres Hebdo 랭킹 리포트')는 세계 주요 출판업체 50여 곳의 매출액 기준 순위와 최근 동향을 담고 있다.

매출액 기준 상위 15개 출판그룹 (출처: Livres Hebdo 랭킹 리포트)

이 리포트가 발표한 상위 15개 업체 리스트에서 특이할 점은 아래와 같다.

  • 최상위 5위 내에 이름을 올린 업체들은 지난 3년간 달라지지 않았다.

  • 지난 3년 사이 새롭게 10위 내에 진입한 기업은 China South Publishing & Media와 Phoenix Publishing & Media, 두 곳으로 모두 중국의 출판그룹이다.

  • 최상위 4위 내에는 교육 분야, 또는 과학 및 전문 정보 서비스 분야에 특화된 업체 Pearson(교육), Thomson Reuters, RELX, Wolters Kluwer(이상 과학 및 전문 정보 서비스)가 이름을 올렸다.

  • 독일의 Springer는 Macmillan Science and Education과의 합병을 통해 몸집을 불리면서 20위에서 15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 상위 15위 내에 이름을 올린 대중서적 전문 출판사는 Penguin Random House, Hachette Livre, Grupo Planeta, Harper Collins, 총 4개 업체뿐이다.

  • 상위 15개 업체 대부분이 교육 분야, 과학 및 정보 서비스 분야, 또는 대중서적 분야 중 한곳에 집중하는 가운데, 중국의 두 출판그룹만이 교육 분야와 대중서적 분야를 아우르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운용하고 있다.

Livres Hebdo 랭킹 리포트는 세계 주요 출판업체들의 동향에서 대체로 나타나는 특징을 크게 세 가지로 정리하고 있다. 첫째, 과거 어느 때보다 덩치가 커지고 있으며, 둘째, 종합 출판그룹이 아니라 전문 분야에 특화된 출판그룹으로 변모해가고 있으며, 셋째, 더욱 공격적인 전략을 취하고 있다. 각각의 특징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살펴보자.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5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필요한 정보를 담고 있었고, 필자의 입장에서 조목조목 견해를 밝혀 준 점이 제 생각의 균형을 잡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특히 마지막 챕터 '업의 전환'은 울림이 크게 남습니다.

  • 이**

    단순한 북페어 현장 요약이 아니라, 심도 있는 리포트여서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