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콘텐츠의 경계에서 주사위를 굴리다

콘텐츠의 경계에서 주사위를 굴리다

저자를 소개합니다 - 롤링다이스 제현주 디렉터

'경계의 확장, 전략가의 시선 - 2016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프로젝트 오픈을 앞두고, 롤링다이스 제현주 디렉터와 PUBLY 김안나 CCO가 지난 9월 10일부터 서너 차례에 걸쳐 나눈 필담(筆談)을 소개합니다. 각자가 지나온 업의 여정을 통해 왜 프랑크푸르트에 가는지, 그곳에서 무엇을 얻어올 것인지 살펴보실 수 있을 겁니다.

먼저 현재 롤링다이스 콘텐츠 디렉터로 일하고 있는 제현주 님의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 PUBLY

 

 

 

본인을 소개하신다면?

 

저는 설립한 지 5년째 접어든 롤링다이스(RollingDice; '주사위를 굴린다'라는 의미)라는 협동조합에서 콘텐츠 디렉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롤링다이스의 시작이 된 사업이자, 여전히 가장 핵심인 사업은 전자책 출판입니다. 하지만 저는 우리가 다양한 포맷의 콘텐츠를 만드는 사업체이고, 다만 전자책이 우리에게 가장 익숙하고, 또 주로 사용하는 포맷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올해 롤링다이스의 사업을 보면, 크게 두 가지 축으로 이루어지고 있는데, 한 축은 전자책을 중심으로 하는 출판사업이고, 다른 한 축은 서울혁신파크를 기반으로 이루어지는 비:파크 사업이에요.

 

비:파크 사업은 "책의 99가지 쓰임새를 전하는 곳"이라는 모토를 내걸고 있습니다. 책을 매개로 하는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발신하는 일종의 플랫폼 사업인데요, 이 사업을 통해 다양한 포맷의 콘텐츠를 실험해보고 있어요.

 

오프라인의 강연이나 대담, 세미나 등에서부터 이메일을 통해 전달하는 책 소개 서비스, 일상 속 기술에 대한 대화로 시작해 책 이야기로 진입하는 팟캐스트 방송 '일상기술연구소' 등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제작하면서, 서로 다른 포맷을 동시에 다루는 감각을 익히는 중입니다.

롤링다이스가 기획하여 운영하고 있는 서울혁신파크의 야외 도서관 © 임영준

롤링다이스는 12명의 조합원으로 이루어진 협동조합인데, 조합원 모두가 전업으로 일을 하지 않아요. 직원처럼 월급을 받고 일하는 조합원들도 있고, 다른 일을 병행하며 그때그때 유연하게 결합해 일하는 조합원들도 있습니다.

 

롤링다이스가 다양한 포맷의 콘텐츠를 다룰 수 있는 것도 다양한 경험이나 이력, 활동 기반을 갖고 있는 조합원들이 있어서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롤링다이스의 일 외에도 다른 일들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글을 쓰는 사람이기도 하고(내리막 세상에서 일하는 노마드를 위한 안내서라는 책을 썼습니다.) 출판 번역을 하기도 합니다.(최근에  「우리는 왜 이렇게 오래, 열심히 일하는가라는 책이 출판되었습니다. 이제까지 총 8권의 역서를 펴냈습니다.)

롤링다이스가 기획하여 운영하고 있는 서울혁신파크의 야외 도서관 © 임영준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7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단순한 북페어 현장 요약이 아니라, 심도 있는 리포트여서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이**

    필요한 정보를 담고 있었고, 필자의 입장에서 조목조목 견해를 밝혀 준 점이 제 생각의 균형을 잡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특히 마지막 챕터 '업의 전환'은 울림이 크게 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