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앱 깔려 있나요?

저자 김송은

LG생활건강에서 소비자 연구원으로 일을 시작했으며, 중국 소비자 연구를 담당한 것이 계기가 되어 중국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중국 '소비자'보다는 '사람'을 더 들여다보고 싶어 지금은 회사에서 나와 동시대 중국의 라이프스타일을 전하는 콘텐츠를 만들고 있습니다. 책 <좋은 시절을 만나러 청두에 갑니다>를 썼습니다.

핸드폰을 보고 10대와 20대를 구분하는 법을 아시나요? '틱톡(TikTok)' 앱이 깔려 있으면 10대고, 아니면 20대라고 합니다. 그만큼 틱톡은 Z세대를 중심으로 대유행하고 있습니다. 틱톡은 중국에서 탄생한, 60초 이내의 짧은 영상을 공유하는 앱입니다. 틱톡의 원래 이름은 '더우인(抖音)'으로, '틱톡'이라는 이름은 해외용으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 2019년 다운로드 횟수 7억 4000만 건으로 왓츠앱(WhatsApp)에 이어 세계 2위
  • 누적 다운로드(2019년 11월 기준) 15억 건을 돌파하며 인스타그램을 앞지름
  • 2020년 1월 기준 더우인의 일 활동 사용자(DAU, Daily Active User) 4억 명 돌파*

* 출처: <2019 더우인 데이터 보고(2019抖音数据报告)>

 

중국에서 숏클립 플랫폼의 인기는 비단 더우인에 한정된 것이 아닙니다. 중국 내 시장조사업체 아이리서치(iResearch)의 보고에 따르면, 더우인을 포함한 전체 숏클립 플랫폼 앱의 침투율*은 2019년 내내 60% 수준을 유지했으며, 숏클립 플랫폼 앱의 총 다운로드 수는 8억 5000건(2019년 10월 기준)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이제 숏클립 플랫폼은 중국인의 상당수가 사용하는 '대세 앱'이 된 거죠.

* 앱 다운로드 수 대비 사용자가 실행한 횟수의 비율

 

그런데 최근 숏클립 플랫폼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일부 인플루언서의 프로필 페이지에 상점이 생기고, 제품 리뷰 영상에 상품 링크가 뜨기 시작했습니다. 영상을 공유하는 것을 넘어 제품을 판매하는 플랫폼으로 확장하려는 시도들이 나타나는 겁니다. 숏클립 플랫폼들은 커머스와 어떻게 결합하려는 걸까요?

중국 숏클립 플랫폼의 발전 과정을 쓱 훑어보자

시작

사실 중국 최초의 숏클립 플랫폼은 더우인이 아니라, '콰이쇼우(快手)'입니다. 2011년 3월 GIF 이미지 제작 앱 'GIF콰이쇼우(GIF快手)'가 숏클립 플랫폼의 시작입니다. 같은 해, GIF콰이쇼우는 짧은 영상으로 일상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SNS로 서비스의 성격을 전환했습니다. 그리고 2013년에는 앱의 이름도 'GIF'를 뗀 '콰이쇼우'로 바꿨습니다.

 

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