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에 대한 관점: X이론 vs. Y이론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11월에 발간된 <네이키드 애자일(Naked Agile)>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재구성했습니다.

애자일을 조직에 제대로 이식시키기 위해서는 애자일이 가진 기본 철학을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 '애자일은 곧 문화'라는 기본 가정에 동의한다면 더욱 그렇다.

 

대외적으로 애자일 경영을 표방하며 최근 급속도로 성장한 유망 스타트업의 경영관리 본부장과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그는 대기업 출신으로 이 스타트업에 막 합류한 상황이었다. 그와의 대화를 재구성했다. 이 대화는 일반 경영이 가진 전형적 관점 대부분을 내포하고 있다.

본부장: 제가 이곳에 와서 받은 첫인상은 통제가 안 된다는 것입니다. 비용 규정도 느슨하고, 기본적인 위계질서도 없는 듯하고, 직원들에 대한 전반적인 통제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필자: 대표님께서는 애자일 경영을 강조하시면서 자율문화를 강조하신 듯한데 약간 결이 다른 말씀처럼 느껴집니다.

 

본부장: (웃으며) 그건 10명, 20명일 때나 작동할 수 있는 허울 좋은 프레임입니다. 조직이 커지면 그런 방식으로는 도무지 관리가 되지 않습니다. 전 사람을 믿지 않습니다. 사람은 변하지도 않습니다. 이제 투자도 더 받고, 규모도 빠르게 키울 텐데 회사가 커지면 그에 비례해서 별의 별 사람들이 다 들어올 테니 그전에 통제 시스템을 구축해 놓지 않으면 아마 난리가 날 겁니다. 그래서 이 회사에서 대기업, 컨설팅을 두루 경험한 저를 채용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필자: "……"

우리에게 익숙한 경영 방식(테일러리즘)은 기본적으로 '인간은 노동을 싫어하고 경제적인 동기에 의해서만 일을 하며 자기중심적인 자세를 갖고 있는 존재'라고 여긴다. 그래서 노동자는 그 자체로는 신뢰할 수 없고 엄격한 감독 및 통제, 위에서 아래로의 위계, 금전적 보상 등이 필요하다. 이는 미국의 심리학자 더글라스 맥그리거(Douglas McGregor)의 XY이론에 비춰 보면 X이론에 속한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기업은 X이론에 맞춰 일하는 방식을 설계해 왔다.

 

애자일 경영은 이런 기존 경영의 가정을 반대한다. 애자일 경영에서는 인간을 본성적으로 일을 즐기고 책임 있는 일을 맡기를 원하며, 문제 해결에 창의력을 발휘하고, 자율적 규제를 할 수 있는 존재라고 믿는다. 또한 금전적 보상보다는 자아실현 욕구 등 고급 욕구의 충족을 통한 동기 유발이 가능하다고 본다. 이는 맥그리거의 이론 중 Y이론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