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민하게 위험 신호를 캐치하자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9월에 발간된 <카이젠 저니>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문제가 없다'는 것이 바로 문제라고 말하고 싶다. 모두가 깨닫지 못하는 문제가 어딘가에 묻혀 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팀에서 발생하는 문제나 시그널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이를 방치하면 멤버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정신적인 건강 상태는 신체적인 건강 상태로 이어진다.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그렇기 때문에 표정이나 말투, 지각이나 결근 등의 신호가 나타났을 때 그것을 그대로 넘겨서는 안 된다.

 

수용력이 높고 성실하게 행동하는 특성을 가진 멤버일수록 버텨내려는 경향이 있다. 그런 멤버야말로 생각을 직접 전달하지 못하곤 한다.

 

또한 현장에 마이너스 기운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 분위기, 평가가 낮아지지는 않을까, 어느 날 갑자기 내 자리가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심리적 불안도 이와 마찬가지다.

 

마이너스의 분위기뿐 아니라 좋아질 것이라 생각하고 누군가가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경우에도 '아무것도 말하지 않는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 '저 사람도 열심히 하니까 나도 열심히 해야지!'라며 스스로 문제를 억누르는 중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매우 성가신 문제다. 그렇기 때문에 문제를 발견하기 위해서는 팀 전체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 리더 혼자서 신경 쓰는 것만으로는 감당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