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입장에서: 사용자 스토리 매핑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9월에 발간된 <카이젠 저니>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고객이나 비즈니스 측의 요구, 제안을 전부 받아들이면 제품 백로그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진다. 그렇게 되면 아무리 많은 시간이 있다 한들 부족할 것이다.

 

각 요구 사항은 정말 가치가 있는 것일까? 해결하고 싶은 과제에 적용할 다른 솔루션은 없는가? 단지 기능을 만드는 것만으로는 사용자가 쓸 수 있는 제품이 되지 않는다. 고객의 목소리를 들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나가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는 사용자 스토리 매핑을 통해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사용자 스토리 매핑이란 시간의 흐름에 걸친 사용자의 행동을 파악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변화를 가시화해 나가는 작업이다. 고객이 해결하고 싶은 문제의 전체 이미지를 이해하고 고객의 행동을 파악함으로써 각 상황에서 기대하는 바에 기반을 둔 개발을 수행해 나갈 수 있다.사용자 스토리는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알려 줌으로써 비즈니스 가치를 생산하는 데 도움을 준다. ⓒ제이펍

맵(map)이 아니라 매핑(mapping)이라는 현재형을 사용하는 이유는 맵이라는 성과물 자체 이상으로 팀 전원이 만들어나가는 과정에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의 체험에 팀의 생각을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품 사용 형태를 시간 축에 표시함으로써 단편적인 기능을 모은 리스트가 아니라 필연성에 따른 요구 사항의 집합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과정은 제품에 담긴 스토리를 넓혀 준다.

ⓒ제이펍스토리 전체 이미지는 우선 투박학고 성근 형태를 띤다. 이후 단계적으로 스토리의 세밀도를 정리해 매핑 과정 또는 매핑 후에 스토리를 상세화하는데, 이때부터 제품 백로그가 가진 스토리의 깊이가 드러나기 시작한다.Curator's Comment

이 글에서는 사용자 스토리 매핑에 대한 자세한 방법은 포함하지 않고 사용자 스토리 매핑을 소개하는 데 목적을 두었습니다. 제품을 초기 개발하는 팀이 있다면 꼭 다 함께 시도해 보실 것을 권유합니다. 아직 눈에 보이지 않는 제품에 대한 서로의 상을 일치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즉, 사용자 스토리 매핑은 각자가 생각하는 제품을 가깝게 일치시킬 수 있는 좋은 시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