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잘하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Curator's Comment

애자일(Agile), 스크럼(Scrum), 칸반(Kanban)…. IT 업계에 종사하는 분들이라면 이미 이런 용어에 익숙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꽤 오랜 기간 동안 애자일 조직에서 경험을 쌓아 친숙한 분들, 이제 막 새로운 조직에서 애자일 문화를 배워 가고 있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이번 큐레이팅에서는 '우리 조직에도 애자일 문화를 도입해 보고 싶은데 도무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다'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초점을 맞췄습니다. '아! 이런 것들이 있구나', '우리 조직에도 적용해 보면 좋겠어'라는 생각을 던져 줄 수 있을 정도의 깊이로 애자일을 소개합니다.

애자일 조직에서 행해지는 모든 것들을 한 번에 시작할 필요는 없습니다. 애자일의 철학을 이해해 가면서 차근차근 하나씩 우리 팀에 맞게 적용하는 것이 조직을 정말 애자일 조직답게 만드는 길일 것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