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SPA 브랜드들의 한국 습격

2007년 1월, 아이폰이 한국에 발매되면서 국내 IT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2005년에 국내 1호 매장을 낸 유니클로 역시 한국 패션 시장을 완전히 재편했다.

 

스마트폰이 IT 부흥을 이끈 것처럼, 유니클로는 빠른 제품 순환 주기와 대중성으로 IMF 이후 불황과 침체의 늪을 헤매던 의류업계의 샛별로 떠올랐다.

 

유니클로는 의류업계에서 최초로 단일 브랜드로 연매출 1조를 기록했다. 이후 2008년에 자라가, 2010년에 H&M이 잇따라 한국 시장에 뛰어들면서 한국은 글로벌 패스트패션 브랜드의 전쟁터가 됐다.

 

해외 패스트패션 브랜드들이 안방에서 승승장구하자 국내 패션 공룡들은 4~5년이 지난 후에야 뒤늦은 반격에 나섰다. 2009년에 이랜드가 출시한 스파오(SPAO), 2012년에 신성통상의 탑텐(Top10), 삼성물산 패션 부문(제일모직)의 에잇세컨즈(8Seconds) 등이 대표적인 한국형 패스트패션 브랜드다. 하지만 국내 매출이나 매장 수는 물론 해외 진출 현황 등을 따져보면 해외 SPA 브랜드에 경쟁력이 많이 뒤처진 상황이다.

 

한국 SPA 브랜드 빅3(스파오·탑텐·에잇세컨즈)의 2018년 매출 합산액은 국내외를 합쳐 약 7100억 원 수준이다. 같은 기간 유니클로는 국내에서만 이보다 두 배에 가까운 1조 3732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해외시장까지 놓고 보면 비교하기가 무색하다. 자라(인디텍스)·H&M·유니클로의 해외 매장을 합치면 1만 4000곳을 웃돌지만, 한국 SPA 브랜드 3사의 해외 매장은 총 30곳도 못 미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