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의 첫인상 '외관 디자인'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7월에 발간된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의 본문 내용을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지금까지 공간을 만들 때 고려해야 할 큰 틀에 대해 설명했다면, 지금부터는 비주얼적인 요소들과 디테일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디테일에 숨어 있는 '의미'와 '취향'은 소비자들을 사로잡는 강력한 힘입니다.

 

먼저, 매장의 외관은 아주 중요합니다. 매장을 찾을 때 이정표이자 첫인상이기 때문입니다. 매장의 외관은 2가지 형태로 나뉘는데, 매장의 컨셉을 잘 표현한 외관과 아예 외관을 중요시하지 않고 내부 콘텐츠에 집중한 경우입니다.

 

'인스타 성지'는 두 번째 경우를 대표하는 표현입니다. 간판이 없어도, 입구가 어디인지 찾을 수 없어도 SNS에 업로드할 수 있는 개성 있는 컨셉과 콘텐츠만 있다면 소비자는 알아서 찾아온다는 것입니다.

 

두 방법 모두 장단점이 있습니다. 눈에 띄는 로고와 독특한 외관으로 표현된, 내부가 훤히 보이는 매장은 먼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습니다.

 

목적을 가지고 매장을 찾은 소비자와 방문 예정이 없던 소비자 모두의 시선을 끌어, 그들이 매장으로 들어올 수 있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나이키나 아디다스 같은 유명 브랜드들은 내부가 훤히 보이는 외관에 로고 혹은 심볼 하나만으로도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코스메틱 브랜드들은 화려한 컬러의 외관을 이용해 브랜드를 어필합니다. 패션 브랜드들 또한 임팩트 있는 컬러나 소재를 선호하며 화려한 윈도와 함께 매장 내부를 보여주는 외관 디자인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시즌마다 바뀌는 메인 상품, 혹은 캠페인을 어필하기에 적절한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해외 명품 브랜드들은 유명 건축가를 통해 건물 자체를 하나의 작품으로 만들어 브랜드 플래그쉽 스토어를 그 거리의 시그니처로 만들거나, 도쿄에 위치한 '써니힐즈(Sunny Hills)'처럼 그 나라의 유명 건축가와 콜라보하여 지역과 브랜드의 특성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모두 브랜드를 직접적으로 노출해 어필하는 외관 디자인입니다.

 

아직은 대부분의 매장이 이러한 외관을 유지하고 있지만, SNS의 발달은 외관 디자인에도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국내에서는 SNS에서 이슈가 되었던 망원동의 '자판기 카페'가 대표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