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의 3요소: 기능적 컨셉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7월에 발간된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의 본문 내용을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최근 많은 분야에서 컨셉의 중요성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특히 브랜딩이 중요해지면서 컨셉에 대한 강연이나 책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는 공간에서도 다르지 않습니다.

 

공간의 컨셉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판매와 전시 등 기능만을 강조한 '기능적 컨셉', 두 번째로, 대부분의 사람이 제일 많이 고민하는 '디자인 컨셉', 마지막으로, 도시 재생 혹은 특별한 공간의 의미를 강조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컨셉'입니다.

* 원래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의미하나 여기서는 '공간의 재구성(재탄생)'이라는 의미로 쓰였다.

 

첫 번째, '기능적 컨셉'은 말 그대로 기능에 충실한 컨셉으로 공간 디자인보다 판매 상품에 집중된 컨셉입니다. 이 경우에는 대부분 상품에 집중하기 위해 한 가지 컬러로 공간을 연출하며 구성요소 또한 단출하게 배치해 시선을 분산시킬 수 있는 요소를 배제합니다. 만약 커피를 판매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흰색 벽면에, 오로지 원두와 커피에 집중된 가구와 요소들로 공간을 구성하는 것입니다.

 

이런 공간의 컨셉이 브랜드의 상징이 된 사례도 있습니다. 푸른 병 모양의 심벌로 유명한 미국의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Blue Bottle)'입니다. 블루보틀 매장의 디자인 컨셉은 바리스타와 고객, 고객과 커피만을 무대 위에 올리고 다른 요소는 최대한 덜어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소비자는 내가 마시게 될 커피의 제조 과정을 다른 방해 요소 없이 오롯이 감상하게 되는 것입니다. 블루보틀 매장마다 차이는 있지만 제가 갔었던 도쿄와 뉴욕의 매장들도,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긴 테이블에 앉아 커피와 커피를 만드는 바리스타에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구조였습니다.

(위) 신주쿠에 위치한 '블루보틀' 매장 내부. (아래) 기요스미에 위치한 '블루보틀' 매장 내부. 커피의 제조 과정에만 집중하도록 만든 구조다. ©쌤앤파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