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트렌드는 어떻게 변할까?

예능 프로그램만큼 트렌드에 민감한 장르가 있을까. 지금까지 예능의 트렌드 선봉은 언제나 젊은 층이었다. 젊은 세대의 유머와 감성, 감각에 맞춰 각 방송사의 간판 예능이 달라졌다.

 

하지만 스트리밍 시대가 되면서 젊은 세대는 TV 대신 스마트폰으로 다시보기를 하니, 더 이상 TV 예능은 젊은 층의 전유물이 아니라고들 말한다. 최근 방영된 <내일은 미스트롯>은 중장년층의 지지를 받으며 TV조선 개국 이래 최고의 시청률과 화제를 모았다.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한 예능의 성공을 확인한 지금, 타 방송사 예능국의 고민이 깊어지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 듯하다. 앞으로 예능 트렌드는 어떻게 전개될까?

  • EDITOR 조진혁

新 예능 트렌드, 어른의 예능 <내일은 미스트롯>

"첫 소절에 가슴이 꽉 막혀버려요. 신이 주신 훌륭한 목소리 최고입니다."

 

TV조선의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 출연자 홍자의 노래를 들은 한 남성이 남긴 감상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저절로 눈물이 나네요" "한이 느껴집니다"처럼 언뜻 보기에도 나이가 지긋한 사람들이 이 영상에 댓글을 달았다.

 

내일은 미스트롯 9회 ⓒTV CHOSUN

TV조선은 그동안 김숙이나 최화정처럼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 있는 방송인들을 MC로 내세워 <연애의 맛> 이나 <아내의 맛> 같은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하지만 <내일은 미스트롯>은 다르다. 처음부터 중년·노년 시청자들을 노린 프로그램이다.

 

그리고 아주 현명하게도, TV조선의 전략은 완벽하게 통했다. <내일은 미스트롯>은 종합편성채널에서 이례적으로 18.2%(닐슨코리아 기준)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흥미로운 건 가장 가까운 경쟁자와 정반대 전략을 취함으로써 이 성공을 이뤄냈다는 점이다.

 

TV조선처럼 정치적으로 보수를 표방하는 채널A는 <하트시그널> 로 젊은 층을 공략해 성공을 거뒀다. 그러나 TV조선은 본래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던 중·장년시청자층에 철저하게 의존하는 전략을 택했다.*

* 참고 기사: 逆으로 다가서라, 나눠서 살려라, 응원의 힘 믿어라 (이코노미 조선, 2019.03.18)

 

최근 2~3년 사이에 주목 받은 프로그램 중에 장년층 이상에 소구할 수 있는 작품이 적지 않다. KBS <살림하는 남자들> , SBS <동상이몽 너는 내 운명> 등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램이 필요한 시점이 되었고, 그 시기를 놓치지 않고 파고든 작품이 바로 <내일은 미스트롯>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