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 구석의 커피 트럭이 고객을 끌어오는 법

교토에서 가장 유명하고 인기 있는 사찰 중 한 곳을 꼽는다면 아마도 기요미즈데라(清水寺, 청수사)일 것입니다. '맑은 물의 사찰'이라는 뜻을 지닌 기요미즈데라는 780년 교토 동쪽, 오토와 폭포가 흐르고 수풀이 우거진 언덕에 세워진 사찰로, 교토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꼭 들러야 할 필수코스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요미즈데라를 중심으로 흩어져 있는 다양한 골목길도 이곳을 찾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가장 교토다운 골목을 만날 수 있다고 손꼽히는 장소답게 키요미즈자카, 산넨자카, 니넨자카 등 기요미즈데라를 오르내리는 길에 마주치는 골목에서 옛 일본의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현지의 문화는 골목에 있다는 '골목주의자'인 제게도 기요미즈데라와 그 주변 골목은 이번 여행에서 제일 기대한 곳이자, 꼭 들러야 하는 곳이었습니다.

기요미즈데라로 올라가는 길. 옛 골목을 누비는 느낌이 들었다. ©생각노트아침 일찍 버스 창가로 보이는 교토의 풍경을 보며 기요미즈데라로 향했습니다. 이른 오전이라 사람이 많지 않아 한적한 골목 여행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주변을 구경하다가, 한 골목에서 특별한 장면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골목 끝 구석진 커피 트럭 앞에서 사람들이 연신 셀카를 찍고 있었거든요. 테이크아웃 컵을 높게 뻗으면서 말이죠.

 

처음에는 '유명한 관광지라서 다들 사진을 많이 찍는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기에는 사진 배경이 될만한 특별한 무언가가 없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서 바라보니 들고 있는 컵이 최대한 잘 보이도록 신경 쓰고 있다는 것이 확연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눈치를 챘죠. '저 컵에 뭔가 특별한 것이 있구나!'하고요.

구석진 커피 트럭 앞에서 열심히 셀피를 찍는 관광객들 ©생각노트그 순간 바로 앞에 놓여 있는 커피 트럭 안내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 안내판에 포함된 테이크아웃 컵 사진을 보자 왜 사람들이 구석까지 들어와 음료를 주문하고 사진을 찍는지 알게 됐고요. 바로, 교토의 유명한 명소들인 헤이안진구, 수구당, 교토타워 등의 모양을 딴 쿠키가 음료 위에 꽂혀 있었기 때문입니다.

교토의 대표 랜드마크 사찰 모양을 딴 쿠키를 커피 위에 장식해 판매한다. ©생각노트음료 자체는 다른 카페의 것과 전혀 다를 바 없어 보였습니다. 차이는 이 쿠키에 있었죠. 교토의 이름난 사찰을 오르는 길에만 만날 수 있는, 교토를 담은 쿠키. 이것이 고객을 구석진 곳에 있는 커피 트럭으로 이끄는 요인이었습니다. 커피 트럭의 똑똑한 전략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죠.

 

이들은 분명 어떻게 고객을 구석진 곳으로 끌어들일지 충분히 고민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고민을 명쾌하게 해결해냈죠. '사찰을 보러온 고객들에게 사찰을 음료에 담아주자'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고, 고객들은 이런 참신함에 반응했습니다.

 

예쁜 사진을 남기고 싶어 하는 고객의 마음을 활용한 전략도 통했습니다. 고객에게 사찰을 담은 음료는 꽤 매력적인 사진 소재입니다. 따라서 이들은 인스타그램 사진을 유도하는 데코레이션을 고민했고, 그 결과 '그냥 커피'를 '사진 찍기 좋은 커피'로 바꿔서 고객을 모여들게 했습니다. '사찰 쿠키'라는 작은 장식 디테일이 고객도 즐겁게 하고 골목 구석의 커피 트럭도 기쁘게 한 것이죠.

 

기록을 남기고 싶어하는 관광객의 심리와 기요미즈데라라는 전통 사찰이 있는 관광지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를 만들지 맥락을 파악한 뒤, 이를 반영한 디테일로 고객을 끌어들이는 모습이 신기했습니다. SNS 시대에 가장 적합한 테이크아웃 상품 판매 방식이 아닐까 싶기도 했고요.

 

또한,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mable)* 사진의 요건으로 알려진 웅장함이나 화려함이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도 깨닫게 되었습니다. 물론 입이 딱 벌어지는 큰 사이즈의 공간이나 오브제가 인스타그래머블 플레이스를 만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다른 곳에는 없으면서 상황에 잘 맞는 작은 아이디어만 있다면, 그곳 역시 인스타그래머블 장소가 될 수 있다고 느꼈죠.

*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이라는 뜻의 조어다. 인스타그래머블이 젊은 층의 새로운 소비 기준이 되면서 외식, 여행, 쇼핑, 전시 등 다양한 업계에서도 이를 마케팅의 중요 키워드로 삼고 있다. (출처: 시사상식사전)

 

부산 여행 때 들렀던 흰여울마을의 담벼락 앞에서도 사람들은 연신 셔터를 눌렀습니다. 담벼락에 걸린 강아지 인형 때문이었는데요. 담벼락에 무언가 매달린 상황이 적절했고, 커플이 즐겨오는 곳인 만큼 적당한 귀여움도 갖고 있었죠.

담벼락에 인형 하나 올려졌을 뿐인데, 여러 사람이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생각노트이처럼 어떤 장소가 인스타그램에 올릴만한 핫플레이스가 되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상황에 대한 정확한 이해,
이를 기반으로 한 위트,
다른 곳에 없는 아이디어

이 세 가지만 있다면 충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가게에서 꼭 물건만 팔아야 하나요?

정오가 다가올수록 점점 관광객이 많아졌습니다. 작은 가게들을 서두르지 않고 살펴보고 싶은 마음에 골목 탐색을 서둘렀습니다. 거리를 거닐다 식당으로 보이는 가게 창문에서 낯선 스티커 하나를 발견했는데요. 짐 보관 서비스를 유료로 제공하는 가게에 붙어 있는 인증 스티커였습니다.짐을 맡길 수 있는 가게 문에 붙은 안내문 ©생각노트여행객에게 짐은 꼭 필요한 것이지만, 이동 중에는 골칫덩어리가 되기도 합니다. 그럴 때 어딘가에 잠시 보관하고 싶은 마음이 들죠. 하지만 해당 정보를 현장에서 찾기는 어렵고, 사전에 위치를 알아간다고 해도 그것을 파악하기 위해 또 짐을 들고 이동하는 불편함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럴 때 관광지 주변 가게에
짐을 맡길 수 있다면 유용하지 않을까요

관광객 입장에서는 가게 이름 덕분에 쉽게 보관소를 찾을 수 있고, 관광지와 가까운 곳에 짐을 보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반대로 가게 입장에서는 부수입을 거둘 수 있고요. 게다가 점심, 저녁 식사 시간대에만 사람이 몰리는 식당에서는 더 적극적으로 유휴 공간을 활용해볼 수도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이와 비슷한 서비스를 선보인 적이 있습니다. 2019년 2월, 여행용품 공유서비스 스타트업 빌리쉐어가 위치 기반 짐 보관 서비스인 '백 스테이션'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것인데요.* 관광할 때 짐 보관을 둘러싼 불편과 이를 해결하고 싶은 니즈는 저 혼자만 느꼈던 문제는 아니지 않았나 싶습니다.

* 관련 기사: 실시간 짐 보관 플랫폼 '백 스테이션' 앱 출시 (블로터, 2019. 2. 1)

 

저는 이미 있는 자원을 최대한 잘 활용하는 비즈니스에 매력을 느낍니다. 그리고 그 비즈니스가 새로운 가치를 주면서 고객을 배려하는 아이디어를 담았다면 더 깊은 애정을 느끼곤 하죠. 집을 숙소로 만들어서 고객에게 새로운 숙박 가치를 제공한 에어비앤비와 차를 택시로 만들어서 호출, 안전, 결제의 불편을 해결한 우버에 관심이 많은 이유도 같습니다.

 

짐도 마찬가지입니다. 새로운 짐 보관소를 만들어 제공하기보다는, 기존 오프라인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서비스가 진행되면 좋겠습니다. 에어비앤비가 방 한 칸을 숙박 장소로 내준 것처럼, 가게 한쪽이 관광객의 짐을 보관해주는 장소가 되는 세상도 그리 멀지 않은 듯 보였습니다.

간직하고 싶게 만드는 입장권

골목길을 오르고 올라 기요미즈데라 입구에 다다랐습니다. 가장 먼저 눈앞에 펼쳐진 붉은색 즈이구도우(隨求堂, 수구당) 앞에서 수많은 사람이 셔터를 눌렀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기요미즈데라의 모습은 여기서 좀 더 들어가야 볼 수 있습니다. 입장권을 끊은 다음에 말이죠.

 

입장권 구입 후, 이를 사진으로 남길 수밖에 없었습니다. 벚꽃이 흩날리는 기요미즈데라의 아름다운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마치 제가 3월의 어느 봄날, 이곳을 둘러볼 걸 미리 알기라도 한 것처럼 말이죠. 봄을 고스란히 담은 입장권을 보면서 질문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그렇다면 여름, 가을, 겨울의
입장권도 모두 다를까?

찾아본 결과, 계절마다 그림이 전부 달랐습니다. 가을 입장권에는 단풍이, 겨울 입장권에는 눈 쌓인 나무 그림이 그려져 있었죠.

기요미즈데라 입장권. 내가 받은 입장권은 '봄' 버전이다. ©생각노트기요미즈데라 가을 입장권 ©유에나/옌디아기요미즈데라 겨울 입장권. 모두 모아 보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김병호입장권은 명소에 가면 필수적으로 받는 '인증표'입니다. 버리는 사람도 있지만, 누군가는 기록의 일부로 남기고 싶어하기도 하죠. 저 역시 그렇습니다. 구입한 입장권에 내가 방문했던 계절의 모습이 담겨 있다면, 기록의 생생함이 더해집니다. 제가 기요미즈데라 입장권을 보면서 따뜻한 봄기운을 느꼈던 것처럼 말이죠.

 

더불어, 계절별로 입장권을 모으고 싶다는 생각도 자연스레 듭니다. 봄부터 겨울까지 네 번 이상 기요미즈데라를 방문하고 싶게 만드는 매력적이고 작은 디테일이 입장권에 담겨 있었습니다. 뒷장에 쓰여 있는 일본어로 된 문구도 좋았습니다. 그 뜻은 이렇습니다.

솔밭에 스쳐 부는 바람을 맞으며, 오토와노타키의 맑은 물을 한 모금 들이키면 마음이 맑아질 것입니다. 관음께 마음으로 염불하면 관음이 당신과 함께하십니다.

일본어를 모르는 관광객도 뜻을 알 수 있도록 영어로 메시지가 번역되어 있었는데요. 이 문구는 오토와노타키(오토와 폭포, 音羽の瀧)에 새겨진 와카(和歌)에 나오는 것입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정형시 중 하나인 와카는 오랜 세월에 걸쳐 쓰여졌고, 사물의 이미지나 경관 등을 마음과 연결지어 표현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기요미즈데라의 정경을 읊은 시구가 바로 이 문구입니다.

입장권 뒷면 문구. 기요미즈데라로 들어가면서 마음의 준비를 하게 한다. ©생각노트이 입장권은 가볍게 지나칠 수 있는 뒷면을 적극 활용했습니다. 기요미즈데라 입장 전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한 걸까요? 오래 간직하고 싶으면서도 사찰 내부로 들어가기 전 경건한 마음까지 갖게 하는 기요미즈데라의 입장권이 정말 좋았습니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디테일이 숨 쉬는 가게

기대했던 대로 기요미즈데라는 장관이었습니다. 비록 2020년까지 대규모 보수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라 온전한 모습을 보지는 못했지만, 기요미즈데라에서 바라본 교토의 모습은 아직도 잊을 수 없습니다. 선선한 산 공기가 앞뒤로 흐르고 있었고, 봄을 맞아 피어난 꽃과 식물, 나무의 생기가 곳곳에서 고스란히 느껴졌죠.아쉽게도 2020년까지 보수 공사가 예정되어 있어 원래의 모습은 보지 못했지만, 공간이 주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다. ©생각노트꽤 오랜 시간 기요미즈데라 난간에 몸을 기대 풍경을 보면서 생각을 정리했습니다. 자연스럽게 느려진 걸음으로 다음 일정을 위한 아쉬운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그렇게 내려오다 눈길이 멈춘 가게가 있었습니다. 해피 바이시클(HAPPY BICYCLE)이라는 타이틀이 큼지막하게 쓰여 있던 가게였는데요. 자전거 가게로 보였지만, 막상 어떤 가게인지 느낌이 단번에 오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들어선 가게 안은 신세계였습니다. 철사로 만든 자전거 모양의 악세서리가 매장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골목을 지나가다 발견한 해피 바이시클 ©생각노트가게 안에는 철사 공예로 만든 자전거가 아기자기한 모습으로 진열되어 있다. ©생각노트매장에는 철사로 만든 자전거 목걸이, 귀걸이, 뱃지 등이 가득했습니다. 큰 제품부터 작은 제품까지 곳곳에 자전거 모양이 어떻게든 들어가 있었습니다. 그야말로 '자전거 덕후'의 천국이기도 했고, 철사로 정밀하게 표현된 자전거 모양의 악세서리를 갖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들게 만들었죠. 아기자기하게 표현된 수공예 작품을 보며 놀랍기도 했습니다.

모든 제품에 자전거가 들어가 있다. ©생각노트그렇게 가게를 한 바퀴 둘러보다 카운터 근처에 있는 벽을 쳐다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벽에서 해피 바이시클의 배려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 배려는 전적으로 공예품 구매를 희망하거나 특별 제작에 관심 있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최적화되어 있었는데요, 세 가지로 나누어 살펴보겠습니다.

 

첫째, 원하는 문자로 공예품을 만들어주는 1:1 제작 서비스를 운영합니다. 자전거를 너무 사랑해서 가게를 차렸다는 칠레 출신의 사장님은 고객의 주문을 받아 즉석에서 철사를 구부려 세상에 단 하나뿐인 제품을 만들어줍니다. 영어를 비롯해 각국의 언어로 된 원하는 메시지를 보여주면 이를 보고 그대로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관광객이 원하는 스펠링, 언어로 특별한 작품을 만들어 준다. ©생각노트외국인 관광객 입장에서는 내가 원하는 문구로, 오직 나만을 위한 제품이, 눈앞에서 즉시 만들어지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おはようございます❣️ 写真一枚目はオーナーであり、職人のハイメ ロペス氏です。 彼が作り出す針金自転車は全て手作り。一つ一つ丁寧な作業で心を込めて作られています。 最初はただの長〜〜い針金が職人ハイメ氏の手にかかれば、どんどん自転車の形に作られていくのは圧巻です。 針金の自転車は後輪にはさめる所があり、写真立てたとしてもお使いいただけます。 ペダルが回るのがまた可愛い!ぜひ、当店へお越しの際は手に取って回してみて下さいね❣️ #HappyBicycle#wireart #bike #japan #chile #yasaka #kyoto #handmade #ハッピーバイシクル #針金細工 #針金自転車#京都#針金アート#八坂の通り #自転車 #手作り#자전거#교토#自行车 #bicicleta#vélo

Happy Bicycle(@happy_bicycle)님의 공유 게시물님,

* ©happy_bicycle/Instagram

 

둘째, 일본 여행을 기념해 일본어로 문구를 새기고 싶어 하는 관광객을 위한 배려도 남달랐습니다. 관광객이 가장 많이 남기고 싶어 하는 대표적인 문구를 영어로 먼저 표기해둔 후, 이에 맞는 일본어를 매칭해 두었습니다. 영어로 먼저 뜻을 먼저 확인한 뒤 그에 맞는 일본어로 공예품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말이죠.

영어와 일본어를 함께 매칭해 고객이 원하는 문구를 바로 찾아볼 수 있게 했다. ©생각노트일본 여행을 왔으니 일본어로 뭔가를 남겨 집으로 가져가고 싶은 마음은 많은 관광객의 공통된 니즈일 것입니다. 하지만 남기고 싶은 뜻을 일본어로 어떻게 표현하는지 몰라서 머뭇거리게 되죠. 하지만 해피 바이시클에서는 그럴 필요가 없었습니다. 참 친절하다는 생각이 드는 대목이었습니다.

 

셋째, 전 세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철사 공예다 보니 현장에서 만드는 시간이 다소 걸릴 때가 있습니다. '시간이 금'인 관광객에게 제작 과정에 걸리는 시간은 다소 아깝게 느껴질 수 있죠. 따라서 주문을 넣고 배송비를 지불하면 관광객이 원하는 장소로 배송해주는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세계 각국으로 배송해주는 서비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특화 서비스다. ©생각노트제품 구매에 관심이 있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서비스를 둘러보면서 관광객에게 이렇게까지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게를 본 적이 있었나 싶었습니다.

관광객의 언어로 생각해보고,
관광객의 상황을
최대한 배려하는 가게 말입니다

관광객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어떤 기념품을 간직하고 싶은지, 공예 기술을 어떻게 매력적으로 보이게 할지 깊이 고민한 가게를 만나 반가웠습니다. 아무래도 사장님이 외국인이다 보니 외국인 관광객의 마음을 더 이해하고 있는 게 아닐까 싶었고요. 훗날 가게를 차린다면, 이처럼 외국인 관광객에게도 친절한 가게를 운영해보면 어떨지 상상하며 가게를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