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의 매력을 현세대에게 어필하려면

사람이 붐비지 않는 한적한 시간에 여행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에 보통 이른 아침부터 일정을 시작합니다. 그러다 보니 오후 세 시에서 네 시쯤엔 충전이 필요해집니다. 하루 일정 중간에 카페를 꼭 넣는 이유입니다. 카페에서는 잠시 쉬면서 하루 동안 보고 느꼈던 것을 정리하는데요. 한 공간에 머물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것도 저에게는 여행의 일부입니다.

 

더군다나 교토는 일본 내에서 커피 소비량이 제일 많을 정도로 커피를 사랑하는 도시입니다. 그래서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이 맛있는 커피를 경험하기 위해 교토를 일부러 찾기도 합니다. 카페 문화를 경험하는 것 또한 교토를 이해하는 방법의 하나라고 할 수 있겠죠.

 

여행 전부터 가볼 만한 카페를 수소문했습니다. 블로그, 가이드북, 여행 앱 등을 뒤져 찾아본 결과 모두가 공통으로 추천하는 카페가 있었습니다. 바로 교토의 전통 금속 공예 브랜드인 카이카도(Kaikado)가 운영하는 카이카도 카페(Kaikado Cafe)입니다.과거 노면전차의 차고 겸 사무실 외관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서 빈티지스러운 느낌이 묻어난다. ©생각노트2016년 5월에 문을 연 카이카도 카페는 '차즈츠(茶筒: 차를 넣는 통)'를 전문으로 만드는 전통 공예 브랜드인 카이카도가 젊은 세대와의 접점을 늘리기 위해 만든 카페 겸 상점입니다. 1927년에 만들어진 시영 노면전차의 차고 겸 사무실로 쓰였던 공간을 활용해 '브랜드의 전통'과 '공간의 역사'까지 두루 갖췄습니다.

 

카이카도가 이곳에 카페를 만든 이유는 '전통의 현대화'에 있습니다. 점점 외면당하는 전통 공예를 젊은 세대에게 어필하겠다는 것이죠. 카이카도의 6대 CEO 야기 타카히로와 매니징 디렉터 코스가 타츠유키는 이 공간의 취지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 관련 기사: "공예도 보통의 비즈니스" 6대째 이어온 교토 수공예 기업의 비결 (중앙일보, 2018. 04. 16)

2년 전 교토에 카이카도 카페를 만들었다. 좋은 물건을 체험해 봤으면 하는 생각으로, 카페에서 400년 된 도자기 컵이나 그릇·차통 등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공예가 쉽게 전달되는 효과가 있다.
- 야기 타카히로

젊은 사람들에게 노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20대는 돈이 없어서 좋은 물건을 살 수 없다. 하지만 갖고 싶다는 욕망을 가질 수는 있다. 이들이 30대가 되면 비싸더라도 오래 쓸 수 있는 것들을 구매한다.
- 코스가 타츠유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