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또 믿으면 못 믿을 일 없건마는

스브스뉴스는 20대 대학생들을 인턴으로 뽑아 그들에게 제작을 맡겨보자는 발상에서 시작됐다. 지금이야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았지만 당시만 해도 이 프로젝트에 대한 불신이 팽배했다. 기사는 제대로 훈련받은 기자가 써야 한다는 분위기가 보도국을 지배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성 언론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뭐든 해봐야 했다. 결국 우리는 20대를 믿고 과감하게 펜과 카메라를 맡겼다. 믿을 신, 맡길 뢰. 어찌 보면 스브스뉴스의 탄생 배경은 밀레니얼 세대에 대한 신뢰(信賴)였던 셈이다.

 

이상하게 나는 처음부터 자신이 있었다. 20대가 발굴한 소식에 그들의 관점을 담고, 논리 구성이나 이미지 처리와 같이 기술적인 부분을 기존 기자들이 보완하면 쓸만한 콘텐츠가 나올 것 같았다. 팩트체크만 제대로 하면, 가볍고 톡톡 튀는 소재로도 믿을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 수 있을 거라 믿었다.

우선 밀레니얼 세대가 마음 놓고 뛰놀 수 있도록 판을 깔아줘야 했다.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20대 초중반 인턴들에게는 사실 SBS 방송국에 들어와 자기 손으로 직접 콘텐츠를 만든다는 게 여간 부담스러운 일이 아니다. 부담을 떨치기 위해서는 본인이 신뢰받고 있음을 느껴야 한다. 다음 두 가지 팁은 직접 20대들과 부딪쳐가며 깨달은 것이다.

 

1. 말대답을 제도화하라

오리엔테이션 때 나는 꼭 이런 질문을 던진다.

이력서 보니까 나랑 15살 정도 차이가 나네요. 내가 학생한테 내용을 바꾸라고 조언했을 때, 말대답 하면 될까요, 안 될까요?

인턴학생은 약간 기가 죽은 듯 "안 됩니다"라고 답한다. 그러면 나는 기다렸다는 듯이 이렇게 말한다.

아니죠. 반드시 말대답을 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의견이 필요해서 여러분을 팀원으로 뽑은 거니까요. 자기 의견을 숨기고 시키는 대로만 하는 사람은 저희에게 필요하지 않아요. 팀에게나 본인에게나 엄청난 손해입니다. 자신의 의견을 제안해야만 배우는 것도 많을 테니까요.

물론 이렇게 말해도 '꼬박꼬박 말대답하는 분위기'가 곧장 만들어지기는 쉽지 않다. 한국사회 조직문화가 워낙 굳건해서다. 그럴수록 끊임없이 말대답의 중요성을 강조해야 한다. 내용이 옳은지 그른지와 상관없이, 자신의 생각을 기꺼이 이야기했다는 사실 그 자체를 칭찬해야 한다.

 

조금씩 효과가 나타났다.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는 것은 물론이고 팀장인 나를 비꼬거나 공개적으로 놀리는 일도 점점 늘어났다. 때로는 속이 부글거렸지만 어쨌거나 내가 의도한 바 아니던가. 참을 수 있었다. 아니, 참아야만 했다. 그만큼 20대 팀원들의 사기가 올라갔고, 콘텐츠 품질도 좋아졌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