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팅앱 춘추전국시대, 승자는?

수익화가 쉽지 않은 앱 시장에서 데이팅앱은 유저들이 기꺼이 지갑을 여는 몇 안되는 카테고리다. 앱을 통해 사람을 만나려는 수요가 많은 만큼 경쟁도 치열하다. 국내에서도 선두 업체인 아만다 외에 글로벌 서비스 틴더(Tinder)가 본격적으로 마케팅에 나섰다.

 

틴더는 여전히 미국 구글 플레이 전체 매출 순위 3위로 독보적이지만, 최근 실리콘밸리에서는 인종과 직업, 성적 취향, 서비스 사용 목적 등에 따라 특화된 데이팅 앱이 주목받고 있다.

 

여성에게만 채팅 시작 기회를 주는 범블(Bumble), 멤버당 한 명씩만 친구를 초대하는 비밀스러운 더 리그(The League),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커피 미츠 베이글(Coffee Meets Bagel)과 이스트 미츠 이스트(East Meets East), 레즈비언들을 위한 허(Her) 등이 대표적이다.

 

이 중에서도 안티 틴더(anti-Tinder) 서비스를 자처하는 힌지(Hinge)의 성장세가 돋보인다. 가볍게 한 번 만나는 대신 진지한 인연을 만들고 싶은 유저들을 겨냥했다. 또한 인스타그램(Instagram)이 연상되는 감성 디자인으로 여성 유저들에게 어필한다. 실제로 내 주변 여성들은 힌지를 많이 사용한다.

* 틴더는 전 세계 5700만 명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데이팅 앱으로, 안티 틴더는 '틴더와 반대된다'는 뜻.

 

2012년 사업 초기, 힌지는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2~3년간 남다른 그로스 전략을 선보이며 차세대 주자로 떠올랐다. 2018년 6월 틴더의 모기업인 매치 그룹(Match group)에 인수된 후에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다운로드가 400% 이상 늘어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 관련 기사: Match Group Buys 51% Stake in Hinge, Ups Ante in Dating Space (Nasdaq, 2018.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