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이 사랑하는 7가지 음식

지금 런던이 사랑하는 7가지 음식. 모두 건강하고 착한 맛이다.

1. 녹차 모먼트
우리에게는 녹차 맛 '킷캣(KitKat)'이 흔한 초콜릿 중 하나일지 몰라도 런더너에게는 충격적인 뉴스인 것 같다. 영국 언론사 <가디언>과 <허핑턴 포스트 UK>에서 동시에 '녹차 맛 킷캣 영국 론칭'을 다룬 걸 보면 말이다. 실제로 셀프리지 백화점에선 녹차를 활용한 비스킷과 견과류, 라테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8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텁텁하고 진한, 우리가 아는 바로 그 맛이다.

 

2. 미소 버터
된장과 버터를 발라 구운 연어와 치킨, 스테이크, 아스파라거스…. 지금 런던은 모든 식재료에 미소 버터를 바르는 실험을 하는 중인 듯싶다. 하물며 미소 버터를 활용한 우동까지 있다.  

 

3. 못난이 채소
일명 '웡키(Wonky, 기우뚱한)'라고 불리는 친환경 채소와 과일들을 넣은 박스가 대세다. 폐기되기 마련인 울퉁불퉁하고 기형적인 과일과 채소를 구하자는 친환경적 움직임이다. 알겠지만 어차피 맛은 똑같다.

©ASDA

4. 김치
김치는 정말로 '힙'하다. 힙스터들의 성지인 쇼디치 에이스 호텔 카페에서 구운 스틸턴(Stilton) 치즈 김치 샌드위치를 즐길 수 있는가 하면, 런던에서 가장 유명한 햄버거 레스토랑 중 하나인 '어니스트 버거'에서도 불고기 소스의 베이컨과 김치를 넣은 '코리아 버거'를 새 메뉴로 내놓았을 정도다. 스트리트 푸드로 유명한 버러 마켓에서도 순도 100%의 비건 김치를 만날 수 있다. 우리에게는 고춧가루를 넣은 배추 샐러드에 가까운 맛이다.

 

5. 인삼
우리 입맛에도 쓴 걸 외국인이 어찌 먹나 싶겠지만, 치킨이나 생선 요리에 가니시로 올리거나 술로 담가 먹는다. 특히 인삼과 자몽, 마누카 꿀을 넣어 만든 증류주 '캄 앤 선즈(Kamm & Sons)'를 활용한 칵테일이 인기다. 이 술을 묘사할 땐 '천연 재료로 만든 신비의 물약' 같은 수식어가 붙는다.

 

6. 페이크 미트 지
지금까지 말한 런던의 모든 푸드 트렌드는 채식으로 귀결된다. 비건 푸드가 어찌나 흔하고 다양한지, 우리나라로 치면 언제든 집 앞 대형 슈퍼 체인에서 페이크 치킨이나 페이크 베이컨을 구매하는 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