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첫 방송, 시청률 두 자리로 올라서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5

첫 방송, 시청률 두 자리로 올라서다

콘텐츠 제공 문학동네 저자 나영석 편집 박효진
첫 방송, 시청률 두 자리로 올라서다

딴청 신공 속 첫 촬영팀의 무사귀환

첫 촬영은 언제나 힘들다. 정해진 로드맵이 없기 때문이다. 어둠 속에서 손으로 더듬거리며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가는 것과도 같다. 잘 되어가는 건지 어떤 건지 모르겠을 때마다 연기자들의 표정을 살피고 고개를 돌려 동료 스태프들의 표정을 살핀다. 웃으면서, 괜찮아, 걱정 마, 어떻게든 되겠지 뭐, 하고 서로 대답해준다. 그러면 또 힘을 얻어 한 발짝씩. 일단 준비해온 것을 믿고 밀어붙인다.

 

오프닝을 시작하기도 전에 차에서 내리는 멤버들을 6밀리 카메라로 찍기 시작한다.

뭐예요, 이건? 벌써 찍어요?

의아해하는 멤버들에게 준비해온 멘트들을 날려준다.

이게 바로 리얼 버라이어티라는 거야. 할리우드에서는 다들 이렇게 찍는대. <서바이버Survivors> 알지? 거기도 이런 식이라니깐.

못 믿겠다는 표정이지만 일단 고개는 끄덕인다. 다들 착한 것이다. 오늘 하루종일 카메라가 따라다닐 거야. 쉬거나 화장실에 가거나 뭘 하든 간에. 진짜로? 신경쓰여서 어디 촬영하겠어요? 유럽에선 다들 이렇게 찍는다니깐. 언젠 할리우드 방식이라며? 아 몰라. 그냥 하라는 대로 해. 대충 얼버무린다. 그러고 촬영 시작.

영동에 갑니다.

외치고 출발. 차에도 카메라가 한가득 설치되어 있다. 저기에 뭐가 찍히든 사실 상관은 없다. 어차피 중요한 건 복불복이야. 밥 굶기고 밖에서 재울 때 뭐라고 잔소리만 못하도록 막아주면 그만인 것이다. 운전은 과묵한 수근 씨가 담당.

네 시간이나 걸리는데 계속 운전을 해야 해? 그냥 제작진 차 타고 가면 안 되나?
 

어허. 이것이 바로 리얼인 거예요.

설득해서 다들 태우고 출발. 네 시간이 지나고 날이 어둑해질 즈음 간신히 목적지에 도착했다.

 

준비된 저녁 복불복 시작. 첫 저녁 복불복은 마을에서 저녁거리 구해오기. 여기서부터 조심해야 한다. 굶는 사람이 발생하는 순간, 밥 진짜 안 주냐는 어필이 들어올 것이 뻔하니깐. 그러나 다행인지 불행인지 저녁거리를 한가득 구해와 다들 적당히 포식. 한 명씩 돌아가며 서로 먹네 마네 하는 것이 웃기기도 했다. 한숨 돌린다. 이어서 잠자리 복불복. 은지원, 노홍철, 김종민이 야외취침에 당첨됐다. 역시 웃고 떠들며 즐거운 분위기에서 촬영은 종료했으나 위기의 순간이 도래했다.

자, 이제 잘 시간입니다. 복불복 이기신 분들은 텐트에서 주무시고 나머지 분들은 여기 평상 위의 침낭에서 주무시면 됩니다.

그러곤 침낭을 펼쳐놓고 잠시 긴장 속에 대기한다. 누군가 드디어 입을 연다.

저기, 진짜 여기에서 자라구요?

침묵. 못 들은 척 고개 돌리기 신공. 그러다 나도 모르게 눈이 마주쳤다. 젠장!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80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조**

    퍼블리 글을 읽으면서 눈물맺히는 감정이 생기는 글은 처음이었어요..
    빽빽한 자기계발서들 사이에 소설책같은 느낌이랄까.. 지식의 전달이라기 보다는
    개인의 삶의 경험속에 많은 공감대를 얻고 울며 웃으며 읽었네요. 잘봤습니다 너무 좋아요.

  • 이***

    도서로 읽기에는 부담스러웠는데 이렇게 읽게 되어 좋았어요. 나영석 피디에 대한 호기심도 충족해주고 글말이 좋아 재밌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일과 꿈까지.. 공감하기 아주 좋은 컨텐츠

총 15개의 챕터 125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