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히든시퀀스 이재문 대표 인터뷰: 드라마에서 기획이란 무엇인가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7

히든시퀀스 이재문 대표 인터뷰: 드라마에서 기획이란 무엇인가

저자 박경은 편집 이승아
히든시퀀스 이재문 대표 인터뷰: 드라마에서 기획이란 무엇인가

미생 신드롬, 그 시작의 시작

2014년 10월부터 12월까지 tvN에서 방송됐던 20부작 드라마 <미생>은 신드롬급 인기를 끌었다. 완성도도 높았고, 사회적 파급효과도 컸다. 특히 주인공 장그래는 특정 콘텐츠의 주인공에 머무르지 않고 시대와 사회상을 반영하는 현상적 존재로 남았다.

 

드라마가 성공하려면 여러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좋은 대본과 연출, 연기 등 많은 요소가 맞아떨어져야 한다는 뜻이다. 드라마적 완성도가 뛰어나다고 평가받은 <미생>의 강점은 디테일과 현실감에서 빛을 발했다. 제작의 전반적인 공정 관리와 기획을 맡은 이재문 프로듀서는 무대 위에 드러난 인물은 아니지만, 드라마 성공의 발판을 놓았던 숨은 인사다.

이재문 PD, 히든시퀀스

박경은(이하 생략): <미생>은 누적 조회 수 10억 건을 넘길 만큼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웹툰인데, 어떻게 드라마로 만들게 되었나요?

이재문(이하 생략): <미생>을 연출한 김원석 감독이 무조건 해야 한다고 했어요. 저는 반대했고요. <미생>이 굉장히 좋은 만화인 건 맞는데, 영상으로 옮겼을 때 한 회 분량은커녕 10분이면 끝날 얘기를 만화에선 몇 회에 걸쳐서 하거든요. 그러니 영상으로 정밀 묘사하는 게 의미가 있을까 싶었어요. 이 정도로 인기 있는 작품을 자칫 제대로 만들어내지 못하면 원작에 누를 끼칠 거란 생각도 들었고요.

 

이야기의 치밀한 전개가 드라마 <미생>에서도 큰 장점이었는데요. 마음을 바꾸고 드라마화를 해야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혼자서 웹툰 <미생>을 40회 언저리까지 봤어요. 그즈음 선 차장이라는 인물이 등장하죠. 아이를 어린이집에 내려주고 전화하느라 휙 돌아서는 장면에서요. 그런데 어느 날 아이가 자기를 계속 쳐다보는 모습이 거울에 비치는데, 돌아서서 무릎 꿇고 아이를 안아주면서 울어요. 그때 갑자기 탈탈 무너지더라고요. 제 아이가 딱 그만했거든요.

그 순간이었어요
평범한 우리들의 이야기,
우리들의 생활이 담긴 이야기로
엮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 과장의 부인도 마찬가지죠. 오 과장이 퇴사한다고 했을 때 "회사 포인트로 이것저것 사야 하고, 냉장고도 바꿔야 하니까 명절 보너스는 받고 10월은 넘겨야 해"라고 말하잖아요. 그게 우리 삶이고 나와 내 이웃의 전형적인 모습인 거죠. 장그래와 오 과장을 이야기의 중심에 놓고 주요 캐릭터의 가족까지 유기적으로 연결하면 드라마가 되겠다 싶었어요.

 

일상을 늘어놓은 것 같은 이야기가 영상 드라마로 머릿속에 그려진 순간이군요.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50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현업에 계신 분들의 생생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 좋았습니다.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특별한 비법 보다는 꾸준함, 진정성, 용기가 필요하다는 걸 느꼈고
    이런분들이 인정 받는 시대가 되어간다는 점에서 동기부여가 되는 아티클 입니다

  • 김**

    인터뷰의 몰입감이 대단합니다 쉬지않고 쭉 읽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