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

경향신문 기자

경향신문에서 기자로 23년째 글을 쓰고 있다. 주연보다는 씬스틸러와의 인터뷰가 즐겁고, 보석같은 아이돌 발굴하는 것이 취미다. 디바이스에는 약하지만 콘텐츠 감각은 뒤떨어지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중.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