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스튜디오 룰루랄라 김학준 CP 인터뷰: 시청자들이 만든 <와썹맨>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2

스튜디오 룰루랄라 김학준 CP 인터뷰: 시청자들이 만든 <와썹맨>

저자 박경은 편집 이승아
스튜디오 룰루랄라 김학준 CP 인터뷰: 시청자들이 만든 <와썹맨>

시청률보다 궁금했던 사용자의 진짜 목소리

PD들은 대개 '관종(관심종자)'예요. 본인의 결과물이 주목받길 원하거든요. 그런데 TV에서는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지 않는 이상, 시청자들에게 즉각적인 반응을 얻기가 쉽지 않아요. 그런데 디지털 콘텐츠는 좀 다르거든요. 바로 반응이 와요. 저는 그런 데서 희열을 느껴요. 그들의 반응에 귀 기울여 만드는 게 더 재미있어요.

레거시 미디어가 앞다퉈 혁신 실험에 나서고 있다. 방법과 형태는 각양각색이지만 그 바탕에는 '디지털', '뉴미디어'가 있다. JTBC의 독립 디지털 스튜디오인 '스튜디오 룰루랄라'는 콘텐츠를 만드는 회사들이 어떤 답을 찾아야 할지 보여주는 모범 사례다.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와썹맨>은 스튜디오 룰루랄라의 실험과 시도를 대중적으로 알리는 데 기여했다.

 

현재 JTBC콘텐트허브 스튜디오 룰루랄라의 책임 프로듀서로 콘텐츠 제작을 지휘하는 김학준 감독은 10년간 방송사에서 PD로 일하면서 디지털 콘텐츠 작법에 있어 상당한 내공을 쌓았다. 2008년 온미디어*에 입사한 그는 온게임넷에서 PD로서 경력을 시작해 CJ E&M 온스타일, 인사이트TV, tvN, 딩고 등을 거쳤다.

* 1995년 동양그룹이 개국한 투니버스가 모태이며, 2000년 '온미디어'로 출범했다. 2009년 CJ그룹에 편입되었고 2011년 CJ E&M(현 CJ ENM)으로 합병됐다.

김학준 CP, 스튜디오 룰루랄라

박경은(이하 생략): 언제부터 디지털 콘텐츠에 본격적인 관심을 두기 시작했나요?

김학준(이하 생략): 2011년 즈음인 것 같아요. 온미디어가 CJ에 통합된 후, 뉴미디어 플랫폼을 살펴보면서 다양한 시도와 움직임이 시작됐거든요.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뉴스 기반의 유튜브 채널 '바이스'도 그때부터 봤으니까요.

 

본격적으로 디지털 콘텐츠를 만들기 시작한 건 인사이트TV에서였어요. 그때 만들었던 게 <미스코리아 아임 메이>라는 콘텐츠였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유튜브 버전이었다고 해야 할까요? 10분짜리 콘텐츠를 만들었어요. 사용자들 사이에서만 이슈가 된 정도였죠.

 

조회 수를 높이려고 자극적인 콘텐츠도 약간 섞어서 단기간에 구독자 50만 명을 넘겼어요. 2013년 즈음이었을 거예요. CJ 내부에서 PD들이 모인 조직이었으니, 방송사가 만드는 디지털 콘텐츠의 초기 모델이었던 셈이죠.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24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콘텐츠 기획의 구체적인 예가 궁금했던 차에 단비같은 글이었다. 어떤 식으로 작업의 실마리를 찾아갔는지 과정에서 어려움은 어떤 방식으로 해결했는지 알 수 있어서 좋았다

  • 김**

    인터뷰의 몰입감이 대단합니다 쉬지않고 쭉 읽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