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만남을 즐기는 두 가지 방식: The World News (3)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4

만남을 즐기는 두 가지 방식: The World News (3)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정지혜
만남을 즐기는 두 가지 방식: The World News (3)

London 맥주보다 명상

주말 밤 음주를 위해 주중에 일하는 종족이 런더너라고 그랬나? 이제 그들이 맥주만큼 명상을 사랑하기 시작했다.

정말이지, 런던은 신경질적인 도시다. 주중엔 바쁘고 삭막하며, 어찌나 (한국인 못지않게) 음주가무를 좋아하는지 주말엔 거의 모든 펍마다 맥주를 즐기는 사람들로 소란스럽기 그지없다. 아마 런더너에게 그들 특유의 기질을 묻는다면 '끊임없이 불평하는 것'이란 답이 1초 만에 날아올 것이다.

 

3백65일 중 겨우 1백 일 남짓한 좋은 날 공원을 찾아 햇볕을 쬐는 것을 소소한 낙으로 삼던 런더너들이 최근 진짜 여유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바로 명상이다. 지금 런던에서 명상 센터를 찾는 것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특히 옥스퍼드 서커스 같은 가장 복잡하고 번화한 지역 혹은 쇼디치와 해크니 같은 힙한 곳일수록 명상 센터가 즐비하다. 그 관심이 얼마나 대단하냐면, 실제 그룹 활동을 돕는 공유 플랫폼 웹사이트 밋업에서 명상을 검색하면 런던에서만 2천 개 넘는 모임을 찾아볼 수 있을 정도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30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새로운 트랜드를 주기적으로 분석해서 제시해준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 황**

    아레나답게, 트렌드의 변화를 짧으면서도 내용이 꽉 찬 컨텐츠들로 명쾌하게 보여준 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제가 평시에 관심을 덜 가지는 분야들도 골고루 찝어주어, 편향되기 쉬운 시각을 중립적으로 해주는 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