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만이 가치를 만든다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7년 10월에 발간된 <맥락을 팔아라>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큐레이터가 책 귀퉁이에 메모했던 내용은 회색 박스로 표시했습니다.

소비의 이유도 방식도 달라졌다. 필요해서 하는 소비는 최소화되고, 의미와 즐거움을 위해 하는 소비는 점점 늘어난다. 쇼핑은 생활과 구분되지 않고, 돈을 내고 물건을 받는 구매 행위만 수면 위로 드러날 뿐이다. 과거와 비교해 보면 모든 게 어려워 보인다. 답답하니 푸념만 나온다.

"그렇다면 도대체 뭘 하란 말인가."

"브랜드도 마케팅도 다 끝났다, 종말이다!"

하지만 어찌 보면 단순하다. 본디 마케팅에서는 "맥락이 왕이다"라는 진리가 있지 않았던가? 비 오는 날 우산을, 볕 좋은 날 모자를 내놓으면 팔지 않아도 팔린다는 단순한 진리 말이다. 이제는 다만 변화된 고객의 삶을 들여다보고 우산과 모자를 사야 할 새로운 의미와 경험을 만들 뿐이다. 즉 마케터는 맥락의 설계자가 되어야 한다. 지금 고객에게 의미 있는 소비는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소비다.

나는 이런 식으로 안경을 소비한다. 브랜드 안경을 써서 있어 보이려고 하지도 않고, 단순히 시력 교정을 하기 위해 쓰지도 않는다. 다나카라는 안경점 주인과 공명하고, 그 공감을 눈에 보이는 형태로 가지기 위해 안경을 꾸준히 구입하는 것이다.

 

- 사사키 도시나오, <큐레이션의 시대>

<큐레이션의 시대>를 쓴 사사키 도시나오(佐々木 俊尚)의 말은 소비의 이유가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 보여준다. 사람들은 상품을 통해 공감할 수 있는 타인을 만나고, 자신의 가치관과 라이프스타일을 발견하고 완성하기를 꿈꾼다. 각자가 그리는 더 나은 자신의 모습 혹은 흥미로운 세계로 연결되고자 하는 것이다.

 

사람들이 테슬라(Tesla)와 프라이탁(Freitag)을 사는 이유는 그들이 상징하는 가치관과 미래상에 동의하기 때문이다. 샤오미의 자발적 팬클럽인 미펀(米粉)이 돈도 받지 않고 샤오미를 홍보하는 이유는 자신과 샤오미의 성장을 동일시하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소비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