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자의 말

지식은 우리 삶에 변화를 일으킬 때에만 그 가치가 있다.  -에피쿠로스

책을 읽다 보면, 책 너머 '이 책을 읽었을 누군가의 관점'이 궁금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 팀은 질문을 던져보았습니다. 

 

일과 삶에 도움이 되는 책을 PUBLY가 선정하고, 선정한 책을 재미있게 읽을 만한 큐레이터에게 제공, PUBLY 팀과 큐레이터가 재미있고 의미 있게 읽은 문장을 중심으로 재구성하면 어떨까? 

 

저희는 아래와 같은 방식의 책과 큐레이터의 매칭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 IT 스타트업 기업의 흥망성쇠를 경험한 큐레이터, 홍동희가 정리한 아마존 이야기
  • 서점을 창업한 큐레이터, 김소영이 밑줄 친 시애틀 서점의 이야기
  • '도쿄의 디테일'의 저자 생각노트가 의미있다고 생각한 브랜드의 맥락에 대한 이야기
  • '음악산업, 판이 달라진다'의 저자 차우진이 생각한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산업 이야기

혼자 읽어도 좋지만, 신뢰할만한 누군가의 안목으로 재탄생한 책들이 궁금하신 분께서는 앞으로 Book curated by PUBLY를 주목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하여 아이디어나 더 궁금하신 점이 있다면, anna@publy.co 로 연락주셔도 좋습니다.

 

부디, 잘 읽어주세요!

 

- PUBLY CCO 김안나 드림.

큐레이터의 말

<브랜드 디자인>은 책 제목이 말하고 있듯 브랜드의 기초적 이론부터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디자인 프로세스까지 다루는 책 입니다. 표지부터 심상치가 않습니다.

브랜드를 만드는 힘은 촘촘한 실무의 단계들이라는 말이 인상적입니다. ⓒ홍디자인이 책은 전반부에서 브랜드의 유래와 기본적인 개념, 용어들을 설명합니다. 다양한 예시를 통해 개념 이해를 돕고 있습니다. 기본기를 마치고 나면 실제적으로 브랜드 디자인을 하는 프로세스를 단계별로 알려줍니다. 물론 해당 프로세스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툴이나 팁도 친절하게 알려줍니다.

디자이너를 위한 책 같지만
사실 디자이너가 아닌
기획자, 마케터 등
누구에게나 도움이 되는 책입니다
어떤 브랜드를 무의식적으로 소비하고 있는 한 명의 소비자로서도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고요.

 

이 책을 읽고 나면, '브랜드를 보는 눈'을 가질 수 있습니다. 하나의 덩어리로 인지하던 브랜드를 구성하고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보게 됩니다. 회사의 로고는 어떤지, 슬로건은 어떤지, 어떤 색상을 쓰는지, 어떤 폰트를 쓰는지, 한 회사에서 여러 브랜드들이 어떤 특색을 가지고 서로 어우러지는지, 그것이 회사가 추구하는 가치와 어떻게 연결되는지 생각해보게 됩니다.

 

저자 캐서린은 영국 크리에이티브아츠대학교(UCA) 부교수로, 해당 학교의 학생들을 위한 강의를 토대로 이 책을 만들었습니다. 수업을 기반으로 구성된 책인 만큼 전체적인 흐름을 따라가다보면 브랜드 디자인과 관련된 개념과 용어들에 자연스럽게 익숙해지고, 실제로 실습할 수 있는 브랜드 디자인 전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저는 PUBLY 독자들을 대학생이라기 보다 브랜드 디자인에 관심있는 더 넓은 층의 독자로 상정하여 교수, 학생, 학교 등으로 한정지어진 부분들은 생략했습니다. 과제를 수행하는 학생과 해당 과제를 평가하는 교수의 관계를 브랜드 디자인을 수행하는 디자이너와 클라이언트의 관계에 대입하여 보아도 무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책이 이해를 돕기 위해 다양하고 많은 브랜드들을 예시로 들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비교적 한국 시장에 익숙한 브랜드의 예시들을 놓치지 않고 싣고자 노력했습니다. 모르는 브랜드의 설명 보단 실제로 주변에서 우리가 보고 접하는 브랜드들의 전략과 실행방법, 성공과 실패 이야기가 더 와 닿고 이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한걸음 더 나아가 기존 브랜드를 어떻게 리브랜딩 할 수 있을지, 새로운 브랜드를 만든다면 어떤 컨셉과 어떤 프로세스로 만들수 있을지 생각하게 됩니다. 브랜드 디자인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부담없이 브랜드 디자인의 기본기를 익힐 수 있는 책입니다. 브랜드 디자인 101 수업을 듣는 기분으로 읽어보면 어떨까요?

 

- 큐레이터 홍동희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