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과 함께 성공한 사람들

김 교수 이번이 마지막 미팅인데, 오늘 2011년, 2008년 그리고 2007년 편지에 대해 이야기해보자고 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남은 편지가 꽤 많은데 말이죠.

 

이 팀장 첫 미팅 때 토의한 2014년과 1997년 편지는 아마존 경영 전략의 근간을 알려줬다면, 두 번째 미팅에서 다룬 2013년과 2012년 편지는 아마존의 주요 서비스 및 전략에 대해 사례 중심으로 풀어준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이야기할 2011년, 2008년, 2007년 편지는 아마존 서비스에 대한 시장의 반응, 고객 경험 관리 전략, 킨들과 KDP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어서 기존의 주제와 차별화된 토의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교수님께서도 읽어보셔서 아시겠지만 사실 2010년 편지는 연례적인 보고 사항만 있을 뿐 크게 주목할 내용이 없었습니다. 2009년 편지도 마찬가지이고요.

 

김 교수 네, 저도 번역하면서 어느 정도 짐작했는데, 역시 그런 이유 때문이었군요. 그럼 2011년 편지부터 이야기를 시작해볼까요? 2011년 편지는 다른 편지와 달리, 베조스가 직접 붙인 제목이 있습니다.

바로 발명의 힘 

베조스는 이 편지를 통해 아마존의 발명이 그동안 얼마나 많은 이들의 삶을 변화시켰는지 주주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나 봅니다.

 

이 팀장 네, 맞습니다. 아마존의 발명을 통해 성공한 인물들(AWS 한 명, FBA 두 명, KDP 다섯 명)의 인터뷰 내용을 중심으로 2011년까지의 성과를 돌아보는 독특한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여타 편지에서 베조스가 구체적인 숫자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던 것과 달리, 이 편지에서는 이용자의 감동적인 경험담을 들려줌으로써 이성이 아닌 감성으로 주주들의 공감을 끌어내고자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김 교수 때로는 정량적인 데이터보다 정성적인 데이터가 더 설득력 있는 법이지요. 각각의 인터뷰 내용이 매우 인상적이었고, 저도 아마존의 발명이 우리 사회에 얼마나 큰 변화를 주었는가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