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에필로그: 생존을 위한 정답은 없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5

에필로그: 생존을 위한 정답은 없다

저자 김수영 편집 장준우
에필로그: 생존을 위한 정답은 없다

생존을 위한 정답은 없다

Shoptalk 2018에서 화제가 된 세 가지 주제는 모바일과 옴니채널, 인공지능, 그리고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이었다. 이것이 아마존에 맞설 수 있는 확실한 무기가 될 수 있을까. 정답은 없다. 세 가지 주제는 지금 당장의 트렌드일 뿐이다. 5년 뒤, 아니 당장 내년의 소비자에게는 진부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

 

10년 전 온라인 쇼핑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온 업계의 화두였지만 이제는 온라인 쇼핑 플랫폼을 만드는 것만으로는 생존을 담보하기 어려운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리테일 회사라면 고객의 변화하는 니즈를 민감하게 읽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하루 종일 손에 쥐고 다니는 스마트폰에서 기회를 찾을 수밖에 없다.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마찬가지이다. 길에서도, 쇼핑몰에서도 스마트폰에 몰려있는 소비자들을 흔들어 깨우는 건 결국 스마트폰에서 그들과 소통하는 것이 아닐까.

 

이제 불특정 다수를 위한 마케팅과 플랫폼 운영은 진부해졌다. 후드티를 입지 않는 고객에게 특별 세일하는 후드티를 억지로 보여주기보다는 그 고객이 살만한 상품을 자동으로 골라 특별 세일을 하는 게 소비자로서 지갑을 더 열 가능성이 높다. 아마존을 비롯해 스포티파이, 넷플릭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구글 등이 사용하고 있는 인공지능을 통한 개인화 추천 서비스는 2018년을 살고 있는 소비자에게는 익숙한 서비스다.

 

인공지능 트렌드에 대해 Shoptalk 2018에서 구글팀이 한 이야기다.

2-3년 전에는 구글 지도 검색 키워드에서 '이 근처 이태리 음식', '내 위치 주변 카페' 등이 인기였습니다. 그런데 해가 갈수록 사람들이 그냥 '이태리 음식', '카페'로만 검색하는 트렌드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선 본인의 위치와 가까운 검색 결과에만 관심을 갖죠.

우리는 이것이 소비자들의 기대치가 그만큼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봅니다. 일일이 내 근처라고 입력하지 않아도 기술이 알아서 알아들을 것이라고 기대하는 거죠.

이렇게 소비자는 생각보다 빨리 새로운 것에 익숙해지고 더 많은 것을 기대한다.

구글과 리테일의 협력 기회를 소개하는 다니엘 알레그레(Daniel Alegre) 구글 리테일/쇼핑 부문 사장 ©김수영

고객을 자세히 관찰하고 그에 맞게 변하라는 건 기본 명제다. 당연하고 단순한 명제이지만 그 어떤 전략보다 실행하기 어렵다는 걸 Shoptalk 2018에 참가한 회사들을 보며 절실히 느꼈다. 큰 회사일 수록 지킬 것이 많고,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는 모험은 하기 힘들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74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요즘 아마존아마존 하는 것은 알았지만 어떤 점이 그들의 강점인지 구체적으로 잘 몰랐었는데, 쉽게 잘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 리테일 쪽의 트렌드를 빠르게 파악해볼 수 있었고, 잘 몰랐던 브랜드들에 대한 정보도 많이 얻어가네요.

  • 박**

    1. 주제가 재밌음: 전통 산업이라고 느껴지는 리테일에 테크가 어떻게 결합될 수 있는지 잘 보여줘서 흥미 있게 읽었음
    2. 레퍼런스 기사들이 많아서 좋음
    3. 경험 많은 저자가 많은 자료도 읽으며 공부해 가며 쓴 글 같아 좋았음. 내용도 꽉찬 느낌이고 퀄리티 높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