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넘어 모든 것을 파는 곳으로

미국에 사는 사람들에게 있어 아마존은 전기나 수도와 같은 기본재에 가깝다. 없는 상품이 없고 최저가를 찾다 보면 늘 결론은 아마존이다. 넓디넓은 미국 내에서 어지간한 상품은 이틀 안에 배송된다. 온라인 쇼핑 고객으로서는 이런 아마존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

 

아마존을 멀리서 보면 한국의 대형 온라인 쇼핑 사이트와 크게 다를 바 없어 보인다. 아마존을 단순한 온라인 쇼핑몰로 보는 건 수면 위에 뜬 빙산의 일부분만 보는 것과 같다. ShopTalk 2018에서 발표에 나섰던 여러 컨설팅 회사, 리테일 업체, 솔루션 업체 등이 지금은 "아마존의 시대"라는 말을 써가며 앞으로 업계가 나가야 할 방향을 함께 고민하자고 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Shoptalk 2018의 아마존 세션 ©김수영

아마존은 1995년 제프 베조스Jeff Bezos에 의해 온라인 도서 판매 사이트로 출발했다. 창업 당시의 비전은 인터넷과 최신 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책을 구매하는 일을 최대한 빠르고, 쉽고, 편리하게 변화시키는 회사가 되겠다는 것이었다.

 

닷컴 버블 시기를 거치는 동안 베조스는 취급하는 책과 고객 규모를 확장하며 물류관리와 배송에 자신감을 얻었다. 1999년부터 아마존은 책뿐만 아니라 CD, DVD, 소형 가전 등 생활용품으로 그 영역을 점차 확대하기 시작했다. 꾸준히 확보한 고객층을 기반으로 2000년부터 마켓플레이스 모델을 통한 플랫폼 전략을 본격적으로 펼쳤다.

 

아마존은 마켓플레이스 플랫폼으로 자체적으로 모든 상품을 구비하는 대신, 외부 판매자third-party seller를 끌어들여 취급 상품수를 급속히 늘렸다. 이는 미국의 리테일 업체 중 가장 많은 상품수를 갖추는 기반이 되었다.

 

2018년 1분기 기준 아마존 마켓플레이스에서 거래되는 외부 판매자 상품은 전체의 50%다. 아마존이 직접 파는 것은 절반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직접 상품을 매입하지 않고도 고객이 원하는 모든 상품을 빠르게 구비할 수 있고, 판매자들 간의 가격경쟁이 이뤄져 특별한 프로모션 없이도 항상 저렴한 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취급하는 상품도 많고 가격 또한 저렴하니 방문자 수가 느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였다.

 

한 때 아마존은 토이저러스, 타깃 등 대형 오프라인 리테일 업체의 웹사이트를 위탁 운영하기도 했다*. 이것은 전통적인 리테일 업체들이 그 당시에는 온라인에 전략적인 투자를 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는 걸 시사한다. 위탁 운영을 통해 아마존은 해당 업체의 고객과 영업, 상품에 관한 노하우와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었으리라 추측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