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6

에디터조합과 에디터 네트워크, 우리가 만나는 법

문성환 문성환 외 1명
에디터조합과 에디터 네트워크, 우리가 만나는 법
에디터는 모두 프리랜서다

TV 쇼를 나누는 몇 가지 기준이 있습니다. 먼저 스크립티드 쇼scripted show와 언스크립티드 쇼unscripted show입니다. 스크립티드 쇼는 지금까지 이 리포트에서 다룬 드라마를 가리키고, 언스크립티드 쇼는 쉽게 말해 리얼리티 프로그램입니다. TV 쇼를 구분하는 또 다른 기준은 유니온union입니다. 즉, 조합원으로 인력이 구성되는 유니언 쇼union show와 조합원이 아니더라도 제작에 참여할 수 있는 비유니언 쇼non-union show가 있습니다.

 

유니언 쇼는 각 조합이 마련한 규칙에 따라 일정 수준 이상의 보수와 처우가 보장됩니다. 그 규칙을 들여다보면 포지션별 최저임금(주급, 시급)과 근로 시간, 근로 시간을 넘겼을 때 줘야 하는 추가 보수와 같은 내용이 명시되어 있습니다.

 

제작사 입장에서 유니언 쇼는 임금 등 지출이 크고, 제약도 많습니다. 반대로 비유니언 쇼는 제작비가 적게 들어가므로, 제작비를 아끼려고 일부러 비유니언 쇼를 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TV 드라마나 스튜디오 제작 영화는 유니온 쇼입니다. 일하는 사람은 당연히 유니온 쇼가 좋습니다. 경제적으로도 나은 대우를 받음과 동시에 수준이 높은 스태프와 일할 기회도 얻기 때문입니다.

 

한국은 직원, 미국은 프리랜서

한국과 미국의 편집 분야는 구조가 좀 다릅니다. 한국은 개인 에디터가 소위 '편집실'이라고 부르는 회사를 차려 운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편집실에는 풀타임이든 파트타임이든 에디터를 직원으로 고용하고요. 편집실이 하나의 사업체가 되어 드라마 제작사 및 영화사와 작품당 계약을 맺어 편집을 진행합니다.

 

그에 반해 미국은 편집실이라는 개념이 없습니다. 미국에서 에디터로 일한다는 건, 사실상 프리랜서라는 의미입니다. 어시스턴트 에디터, VFX 에디터, 포스트 프로덕션 슈퍼바이저, 포스트 프로덕션 코디네이터도 마찬가집니다. 편집팀을 이루는 사람들은 작품을 시작할 때마다 제작사와 계약을 맺습니다.

 

회사라는 조직에 속해 일하는 장점은 안정성과 복지입니다. 큰 잘못을 저지르지 않는 한, 오늘도 내일도 그리고 몇 년 후에도 일할 수 있습니다. 거기에 회사의 복지 정책에 따라 일정한 혜택을 누릴 수 있고요. 특히 미국에서는 의료보험이 극악하기 짝이 없는데, 회사의 도움으로 이 의료보험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프리랜서인 에디터에게도
회사와 같은
안전망이 필요합니다
바로 그런 역할을 에디터의 유니언인 에디터조합Motion Picture Editors Guild이 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들어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흔히 노출되는 영역이나 사람들이 아니기에 디테일한 정보의 정리와 전달은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