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한드 에디터와 미드 프로듀서

한드 에디터와 미드 프로듀서

'드라마월드'에 사는 사람들

지금까지 미드의 제작 과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지금부터는 한국과 미국의 TV 드라마 제작 환경을 비교해보고자 합니다. 두 나라의 제작 시스템이 편집을 포함한 포스트 프로덕션에 미치는 영향을 중점적으로 소개하려고 합니다.

 

한국에서 C-49라는 포스트 프로덕션을 운영하고 편집기사*로 일하는 최민영 에디터와 제작사 대표이자 미국에서 드라마 <굿 닥터> 총책임 프로듀서를 맡은 이동훈 프로듀서를 만났습니다. 두 사람 모두 현장 경험이 오래된 만큼, 업계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려주었습니다.

* 한국에서는 에디터를 영화와 드라마에서 편집기사, 편집감독 등으로 칭합니다. 문맥에 맞게 단어를 혼용했습니다.

 

이 대담을 통해 한드와 미드의 작업 환경을 비교해보고자 합니다. 각자의 장점을 받아들이고 단점을 보완해 더 좋은 작품을 만드는 것은 물론, 제작에 참여하는 모두가 즐겁게 일할 수 있길 바랍니다.

최민영, 한드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에디터

이동훈, 미드 <굿 닥터> 총책임 프로듀서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최민영: 영화와 드라마 후반 작업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60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를 편집했다. 영화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웰컴 투 동막골>, <설국열차>, <연평해전>, <인천상륙작전> 등이 있고, TV 드라마로는 <아테나: 전쟁의 여신>, <38사기동대> , <안투라지>, <블랙>,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등이 있다. 

 

이동훈: 엔터미디어콘텐츠의 공동설립자이자, 엔터미디어픽쳐스의 대표다. 2016년 미드 <드라마월드Dramaworld>를 제작했고, 2018년 4월 현재 시즌2를 확정한 미드 <굿 닥터> 총책임 프로듀서를 맡았다. 그리고 KBS 드라마 <슈츠>를 제작하고 있다.

슈츠 촬영 현장 (사진 제공: 문성환)

각자의 역할에 대해서 묻고 싶다. 

최민영: 제작이 요리라면 프로듀서는 어떤 재료를 살지 결정하고, 그 비용을 책임지는 사람이다. 감독은 재료를 직접 고르고, 어떻게 조리할지 결정한다. 그리고 에디터는 프로듀서와 연출자의 의도에 맞게 요리를 완성한다.

 

만약 프로듀서와 감독이 닭볶음탕을 만들겠다고 고급 고추장과 유기농 채소 그리고 사리용으로 햅쌀로 만든 떡볶이 떡을 준비해왔다고 하자. 하지만 메인 재료인 닭이 병아리 크기다. 이럴 땐 양이 부족한 닭볶음탕보다 떡볶이를 만드는 것이 좋지 않을까?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8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들어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흔히 노출되는 영역이나 사람들이 아니기에 디테일한 정보의 정리와 전달은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