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오로빌에서 퍼머컬처Permaculture를 알게 되어 PDCPermaculture Design Course를 수강했습니다. PDC는 2주 동안 진행되는 워크숍인데요. 이론을 배우고, 직접 밭을 만들고, 생태화장실을 짓고, 화덕을 만드는 등 퍼머컬처의 이론부터 실전까지 모두 경험해 볼 수 있는 워크숍입니다.

화덕 만들기 워크숍 ⓒ김지수텃밭 베드 만들기 ⓒ김지수퍼머컬쳐는 Permanent와 Agriculture의 합성어입니다. 단어 그대로 해석하면 '영구적인 농업'인데요. 농업뿐만 아니라 생활하면서 만나는 모든 영역에서 지속 가능하고 영구적인 방식의 삶을 지향함을 의미합니다.

 

퍼머컬쳐를 배우기 전에는 오로빌 식량의 자급자족을 위해 애쓰는 대형 농장을 방문했습니다. 낙농업과 쌀을 재배하는 안나푸르나 팜Annapurna Farm, 과일을 주로 재배하는 디시플린 팜Discipline Farm, 다양한 채소와 캐슈넛을 재배하고, 모종을 판매하는 부다 가든Buddha Garden, 자연농법을 따르는 솔리튜드Solitude 등에서 농사짓는 법과 농사 철학들을 배웠습니다.

 

오로빌의 식탁에는 앞에서 열거한 농장에서 생산한 식품들이 올라옵니다. 퍼머컬처는 집 앞 텃밭뿐만 아니라 커다란 농장까지 적용이 가능합니다. 또한 규칙을 정해놓고 따르기보다 지속 가능한 방법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선택해나가는 운동입니다.

오로빌 농장 나들이 ⓒ김지수

커뮤니티 안의 라임나무에서 딴 싱싱한 라임들 ⓒ김지수

제 보스였던 마틴은 오로빌로 오기 전, 오스트리아의 요리사로 일했습니다. 마틴은 가끔 자신의 집으로 회사 사람들을 초대해 요리 실력을 발휘했지요. 마틴의 집에 저녁을 먹으러 가면 그는 자신의 옥상과 집 앞의 텃밭을 보여주었습니다.

 

텃밭에서 수확한 농작물은 저녁식사의 재료가 되거나 마틴이 사무실에 가져와 나눠 먹기도 했습니다. 마틴은 수박 칵테일을 만들고 남은 수박껍데기에 있는 초록 부분으로 감칠맛 나는 피클을 만들었습니다. 마틴이 열대과일인 파파야와 바나나를 가져오는 날엔 너도나도 서로 가져가겠다고 하는 바람에 순서를 정하기도 했지요.

마틴의 텃밭 ⓒMartin Scherfler 마틴이 텃밭에 애정을 쏟고 홍보한 덕분에 저도 오로빌 컨설팅이 위치한 사라콘 캠퍼스의 구석에 땅을 얻어 오로빌 컨설팅을 위한 텃밭을 가꾸게 되었는데요. 마틴의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마틴은 <My Pumpkin Roof>란 책을 내기도 하고 오로빌 홈 가든을 조사하고 <Home Gardening 2015>을 발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