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오로빌의 집: 내가 만난 오로빌(1)

오로빌의 집: 내가 만난 오로빌(1)

오로빌의 주거 현황

오로빌에서는 개인이 부동산을 소유할 수 없습니다. 본인이 오로빌에서 집을 구매하고 그 집에서 사는 동안은 내 집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집을 떠날 때, 그 집을 개인 간에 거래할 수 없습니다. 평생 모은 돈으로 집을 구매했다 하더라도, 그 집은 나중에 자기 재산으로 남지 않고 오로빌에 귀속됩니다.

오로빌은 주거 문제를
겪고 있습니다
5만 명이 사는 공동체를 구상했는데 현재 2,500여 명이 거주하지만 벌써부터 주거난을 겪습니다. 오로빌이 생기고, 주변 땅값이 많이 올라 오로빌은 더 이상 땅을 매입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지난 50년간 전 세계의 건축가들이 오로빌에 예술적 가치를 지닌 건축물을 많이 남겼습니다. 하지만 더 많은 인구수용이 가능한 만큼은 아닙니다. 주거난을 해결하기 위해 층이 낮은 아파트 커뮤니티를 짓는 프로젝트*가 있었습니다. 넓은 토지에 걸친 넓은 아파트 커뮤니티는 집을 필요로 하는 다수가 아닌 소수를 위한 럭셔리 아파트입니다.

* Kalpana housing project. 독특한 형태가 돋보이는 아파트입니다. 가구가 모두 포함된 풀옵션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약 160명이 거주 가능합니다. 태양광, 태양열을 사용하여 100% 에너지 자립이 가능하고 건축자재의 40%가량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기로 계획했습니다. (링크를 클릭하시면 브로셔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로빌의 주거난이 심각하기 때문에 럭셔리한 아파트라도 주거난을 해결하는 데 조금의 도움은 되었겠지요. 저는 주거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비해 너무나도 안일한 프로젝트라 생각했습니다. 오로빌이 실버타운이 되고 있구나, 싶었지요. 실망스러웠습니다.

 

내 소유가 아니어도, 소유권을 주장하지 못해도 상관없는 사람들만이 구매할 수 있는 럭셔리한 집을 짓다니. 오로빌은 그만큼 돈을 지불할 경제적 능력이 있는 사람들을 위해 집을 짓는 것이 당장의 주거난을 해결하기보다 우선되는 것일까, 의문이 들었습니다. 이 아파트들은 주거난을 해결하려는 고민에서 나온 프로젝트라고 생각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3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그렇게 내용이 무겁지 않아 시간될 때 편하게 읽기 좋았습니다. 읽는 내내 흥미롭고 가고싶다는 생각이 자꾸 일렁이네요. 무엇보다 마지막에 자신에게 집중하는 법을 배웠다는 것에 저 역시 생각이 많아지네요. 이 글을 통해 새로운 것을 접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짧게 나마 가지게 되어 좋았습니다.

  • 박**

    저 또한 제대로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한 채 여러가지 고민만 떠 앉고 있습니다. 검정고시 응시 후 대학에 갈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막연한 고민이 계속되는 가운데 단순히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호기심 하나로 워킹 홀리데이를 준비중입니다. 세상에 얼마나 다양한 생활방식이 있는지, 얼마나 다른 생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는지. 막연히 안다고만 생각했는데 글을 읽어보니 정말 제 생각이 미치지 못한 범위로 세상이 다양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됩니다.
    혹 나중에 세계여행을 계획 할 일이 있거나 아니면 다른 삶을 살아보고 싶을 때 오로빌 이라는 도시를 떠올리게 될 것 같습니다. 호기심에 정독하게 되었지만, 아무렇지 않게 살아온 저에게는 지나친 환경주의자의 글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저번에 있었던 쓰레기 대란으로 알지 못했던 쓰레기의 결말을 알게 되었는데 여기서 더욱 자세히 알게 되는 것 같네요.
    작은 실천부터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학교에서 한 번쯤 가르쳐 주었다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남는군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