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와 여성이 만났을 때

OIW의 연사 중 여성 비율이 절반을 넘는다는 인상을 받았다. 실제 통계치를 보니 남자 51%, 여자 49%로 남자가 근소하게 많았다. 2016년 OIW에선 50 대 50으로 정확히 성비를 맞췄다고 한다. 관 주도형 테크 페스티벌에는 성별 균형을 맞추려는 노르웨이의 국정 운영 철학이 반영됐다.
 

노르웨이에서 성평등을 다루는 부처는 우리와 같은 여성가족부가 아니라 '평등과 어린이부'였다. 공공부문의 이사회는 40%를 여성으로 채워야 한다는 게 법으로 정해져 있었다. 보육교사 등 돌봄 노동 분야에 남성 진출을 장려하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평등과 어린이부'의 목표에 반영돼 있다는 것도 인상적이었다.

 

세계 경제 포럼의 <글로벌 젠더 갭 리포트 2017>에 따르면 노르웨이는 144개국 중 성평등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118위를 기록한 바로 그 보고서다. 한국이나 노르웨이 여성 모두 교육을 많이 받는 건 비슷하지만 여성의 경제 참여 및 정치 참여, 성별 소득격차, 의회와 각료 내 여성비율 등에서 차이가 크다.

노르웨이(좌)는 144개국 중 성평등 2위를, 한국은 118위를 기록했다. ©WEF

2017년 말, 노르웨이 축구협회는 전 세계 최초로 남녀 국가대표팀 축구선수의 수당을 동일하게 맞추기도 했다. 이전까지는 남자대표팀에는 655만 크로네(9억 4,000만 원)가, 여자대표팀에는 310만 크로네(4억 5,000만 원)가 1년 수당으로 지불돼 선수들이 나눠가졌지만 올해부턴 양 팀에 각각 600만 크로네(8억 6,000만 원)가 돌아간다. 노르웨이 남자대표팀은 FIFA 랭킹 71위, 여자대표팀은 14위다.*

* 관련 기사: 노르웨이, 전 세계 최초로 남녀축구대표팀에 같은 액수 수당 지급 (스포츠 경향, 2017.10.8)

 

앞 챕터에서 소개하지 못한 인상적인 여성 연사들의 이야기를 간단히 소개한다.

실리에 바레크슨, OIW2017 기획자

실리에 바레크슨 오슬로 비즈니스 리전 스마트 시티 팀장은 OIW 2017의 공식 행사에서 늘 무대 근처에 있었다. 쉬는 시간이나 행사가 끝난 뒤 연사들과 활발히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오슬로 비즈니스 리전은 행사 주관사다. 바레크슨은 기획 책임자로서 모든 이벤트를 주관하고 주제를 선정하는 등의 역할을 맡았다.

실리에 바레크슨, 오슬로 비즈니스 리전 스마트 시티 팀장

Silje Bareksten, Head of Smart City, Oslo Business Region

이경희(이하 생략): 테크 분야에서 여성이 이렇게 많았나 싶을 만큼 여성이 많이 보인다. 노르웨이에선 일반적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