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칼로리 대신 탄소발자국

이경희 이경희
칼로리 대신 탄소발자국
칼로리 대신 탄소발자국

OIW의 메인 이벤트였던 '커팅 에지 페스티벌'이 열린 날, 행사장인 오슬로 사이언스 파크의 구내식당에는 칼로리 대신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이 표시돼 있었다. 음식을 만드는 과정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의 양을 나타낸 것이다. 음식의 무게에 따라 비용을 부과하는 샐러드바라서 잔반도 거의 나오지 않았다. 내 몸에 얼마나 좋은지 보다 지구 환경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를 강조하는 게 신선했다.

* 인간이 발생시키는 온실가스의 양을 표시하는 방법. 이곳에서 일상생활에서 주로 배출하는 탄소발자국의 양을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


OIW의 화두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이었다. 21세기 인간의 생활방식이 과연 지속가능한 것일까. 기술로 인류는 물론 지구 환경도 더 이롭게 할 수 있을까. OIW에서 만난 윤리적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8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노**

    현장에서 느낀 감정들을 진득하게 들으며 공감할 수 있었다. 그 생각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글에서 느껴지는 기자의 깊은 고민과 정리가 진심으로 느껴졌다

  • 구**

    정직하게 있는 그대로를 그리고 다양성을 추구하는 균형이 새로움을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과정이 흥미로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