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작은 조직에서 일한다는 것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2

작은 조직에서 일한다는 것

저자 한주희 편집 김윤주
작은 조직에서 일한다는 것

전직 기자의 눈으로 본 회사 조직

쥬시 팀장님, 예전 회사에선 어땠나요? 기자 시절은요? 다른 회사도 저희처럼 이렇게 정신없이 바쁜가요?

같은 팀에서 함께 일하는 베이비 대리의 질문에 '아니요'라고 결론부터 답했습니다. 어디든 일 잘하는 사람, 일복 많은 사람은 있기 마련입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칼로 무 자르듯 단편적으로 비교할 수 없고, 제가 있던 시절과 현재 상황이 많이 다를 수도 있습니다. 기자 출신 중 브랜드에서 일하게 된 친구들과의 대화에서 심심치 않게 나오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진다

기자 출신들은 기사 작성과 촬영 등 거의 모든 과정을 직접 처리한 경험이 있다는 말이지요. 이 경험을 살려, 저의 관점에서 회사 조직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77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한**

    러쉬 애용자입니다.
    샴푸부터 트리트먼트, 샤워젤, 바디밤, 향수, 립밤까지.
    필요한 코스메틱 제품이 생기면 제일 먼저 러쉬부터 기웃거려봅니다.

    마케터로 일해온 6년의 시간 동안 '러쉬'라는 브랜드는
    언젠가 꼭 일해보고 싶은 회사로 자리잡아 있었지요.

    러쉬 매장에서 직원들을 마주칠 일은 종종 있었지만
    본사 직원들은 좀처럼 마주치기 어려웠던터라,
    퍼블리에서 리포트 소식을 듣자마자 서슴없이 구매 버튼을 눌렀습니다.

    그렇게 오늘 발행 문자를 받자마자 마자 리포트를 열어봤는데
    정신없이 읽다보니 7개 글이 후딱 지나갔네요. (시간 순삭!)

    러쉬 외부에서 러쉬를 바라보는 러쉬 애호가로서,
    제가 러쉬를 사랑하는 이유는 '좋은 일에 동참한다는 기분', 그리고 '제품력'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리포트를 다 읽은 지금, 그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될 것 같네요.
    바로, '도전 DNA를 찾아주는 브랜드 분위기'입니다.

    사회생활 경험이 켜켜이 쌓여 갈수록 도전의식이 사라지는 기분이 들어 고민이었는데,
    완벽해야한 한다는 강박 속에서는 어쩔 수 없는 현상이겠다, 하고 생각하던 요즘이었습니다.

    러쉬처럼 '실수해도 괜찮다'라는 말은 웬만한 기업에서 하기는 힘들죠.
    개인적은 러쉬 코리아 SNS 채널들도 모두 팔로우해서 받아보고 있는데요,
    작가님께서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하셨지만,
    생각해보면 전 오히려 콘텐츠들이 풋풋한 점이 좋았습니다.
    완벽하지 않아도, 화려하지 않아도, 진심과 자부심이 느껴졌거든요.
    그리고 운영진들이 정말 '도전'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그 원동력이 어디서 나왔는지 리포트를 통해 알게 되었고, 그래서 러쉬가 더 좋아졌습니다.
    조만간 제가 러쉬의 문을 두드린다면 이 리포트 얘기를 꼭 할 것 같아요.

    업무와 리포트 제작을 병행하기가 매우 힘들었을텐데,
    고생해서 지식과 경험을 나눠주신 한주희 팀장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러쉬 사랑해요! 해피 피플 멋집니다! :)

  • 조**

    러쉬코리아의 분위기와 해피피플들의 이야기를 읽으며 에너지가 생기는 수요일 출근길이 되었습니다:) 언젠가 함께 일 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