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칼라 김동호를 만나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반듯하고 빈틈이 없는 사람이다. 실패나 좌절 같은 단어와는 어울리지 않아 보일 정도이다.

 

2011년 스물여섯에 창업한 첫 번째 회사 아이디인큐는 2016년 당시 연 매출 30억 원 규모의 회사가 됐고, 2016년 새로 창업한 두 번째 회사 한국신용데이터는 최근 카카오로부터 4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한국신용데이터의 중소사업자 회계관리 서비스인 '캐시노트'는 2017년 4월 출시돼 6개월여 만에 29,000여 명의 고객을 모았다.

 

한 번도 어렵다는 성공 창업을 두 번이나 했으며, 확률로 따지면 100%이다.

 

우리는 때로 이런 생각을 한다. 커다란 성공 뒤엔 적잖은 실패와 좌절, 그리고 불굴의 의지와 도전 같은 게 있을 거라고. 그런 실패의 경험은 성공을 더욱 빛나게 하지만 그에겐 그런 게 잘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알고 있다. 크고 작은 성공의 경험이 우리를 얼마나 성장하게 하는지를. 그를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성장의 경험은 더 큰 성장으로 이어지는구나. 큰 실패가 없는 삶이 오히려 스스로를 담담하고 냉정하게 객관화하는 힘을 키우기도 하는구나.

기복 없이 단단한 업력처럼 단단한 멘탈을 가진 김동호 대표의 이야기를 지금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