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림을 줄이려는 노력

이번엔 오로빌이 쓰레기 배출을 줄이고자 하는 노력, 그리고 이미 배출된 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소개하려 합니다. 오로빌은 쓰레기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나아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문제의식을 심는 실험을 합니다. 교육을 통해 쓰레기 문제를 의식하도록 하는 방법을 고민하기도 합니다.

오로빌 새활용 스튜디오

오로빌에도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새활용 스튜디오(upcycling studio auroville)가 있습니다.

 

* Trash to Treasure ⓒBenjamin Pasquini Bogaerts & Tom Mo

 

새활용 스튜디오는 방석이나 가방, 모자뿐만 아니라 장식품이나 예술작품도 만들어냅니다.

저는 새활용 스튜디오에 직접 참여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물건을 깨끗하게 분리 배출을 했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가장 빠르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새활용 스튜디오는 제가 의심 없이 분리 배출을 실천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사용하지 않는 CD를 새활용합니다. ⓒ김기은CD Falls 만들기 ⓒ김기은

우유가 담겨있던 비닐봉지를 물로 헹구고 말려서 버리는 작은 습관만으로도 매립지로 갈 뻔했던 포장지가 방석의 충전재로 변신합니다. 이른바, 프리미엄 쓰레기가 될 수 있지요. 프리미엄 쓰레기는 더 쉽게 새활용 될 수 있습니다.

 

새활용이 가장 좋은 재활용 방법이라 주장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분리배출에 동참하도록 힘을 실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쓰레기를 녹이거나 다른 물질과 섞는 등의 별 다른 공정 없이도, 사람의 손을 통해 다시 가치를 찾을 수 있습니다. 완제품에서도 쓰레기의 질감이나 색감, 디자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로빌 새활용 스튜디오는 제가 있을 때보다 지금 더 활발하게 활동 중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작품과 새활용 아이디어가 기대되는 스튜디오입니다.

CD Falls ⓒ김지수

에코서비스

지금 당장 벌금을 엄격히 부과하는 규정으로 쓰레기를 줄이려는 시도만이 좋은 대안은 아닙니다. 우리는 매일 쓰레기를 만들어 내면서도 쓰레기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버리고 난 이후에 어떻게 되는지 생각하지 않습니다. 플라스틱 봉지 하나가 썩으려면 몇 백 년이 걸립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어봤지만 실제로 쓰레기를 버리고 난 이후의 모습은 보지 않으니 관심 밖의 일이 되어 버리고 맙니다.
Zero Waste International House ⓒThiébaud Chollet 에코서비스(Eco Service)는 오로빌에서 배출되는 쓰레기가 모이는 곳입니다. 오로빌에서 버려진 음식물 쓰레기를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쓰레기들을 에코서비스에서 관리합니다. 분리 배출되어 온 쓰레기를 다시 2차 분리 배출합니다. 한국도 나름 분리배출과 재활용이 잘 지켜지는 나라이지만, 아직 에코 서비스를 따라가진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에코서비스는 쓰레기를 60여 개의 종류로 나눠 분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