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세 가지 주제: VR 포 체인지 1

세 가지 주제: VR 포 체인지 1

게임 포 체인지의 서막이 오르다

이처럼 VR 속에서 일어나는 인간행동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지식이 필요하다. 그러한 지식을 보유한 연구자들이 한데 모여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자리가 있다면 좋을 것이다.

 

HCI 분야의 다양한 학회를 주관하는 단체인 ACM(Association for Computing Machinery) 산하에 있는 'VRST(Virtual Reality Software and Technology)'나, IEEE(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 산하 VR이 있긴 하지만 올해는 참석하기 어려워 보였다.

 

그 외 「가상현실 국제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Virtual Reality)」등 몇몇 관련 학회지가 있긴 하지만 독립된 컨퍼런스를 주최하는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았다.

 

정보를 수집하던 와중, 게임 포 체인지(Game for Change) 서밋의 독립 세션인 VR 포 체인지를 발견했다.

서밋을 관통하는 세 가지 주제는
헬스케어와 뉴로게이밍,
인권 및 사회문제,
배움을 위한 게임이다

발표자의 리스트를 보니 하버드와 카네기 멜론, 스탠포드 등 유명 연구대학에서 근무하는 연구자와 미 교육부 관계자, UX/UI 디자이너, 게임 개발자, 스타트업 CEO 등 학계 밖에서 온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어 호기심이 동했다.

 

마침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던 스탠포드 VR 랩에서 온 연구자도 있어, 직접 참여해 발표를 들으면 좋으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팔월의 첫날 아침, 대륙의 밤을 가로질러 뉴왁 공항에 착륙한 시각은 오전 일곱 시 이십 분. 숙소에 들를 것 없이 바로 학회장으로 향하기로 결정했다. 일찍 도착해 아침을 들며 정신을 가다듬을 요량이었다.

 

뉴저지 트랜짓(New Jersey Transit)에서 운영하는 기차를 타면 공항에서 42번가의 펜 스테이션(Penn Station)으로 한 번에 들어갈 수 있다. 플랫폼에 내려서자 습기 찬 여름 공기가 친숙하게 볼을 감싸 왔다.

 

학회 장소는 파슨스 디자인 스쿨(Parsons School of Design), 보다 정확히 말하면 웨스트 빌리지와 이스트 빌리지 사이에 자리한 뉴 스쿨(The New School)의 건물 중 한 곳이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6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전**

    VR관련된 깊이있는 지식이나 최근 동향에 대한 내용이 쉽게 설명되어있어서 좋았습니다. 뉴스기사는 너무 단편적이고 친절하지 않은데, 현직에서 일하는 사람이 글을 쓰니 좋은 정보가 많네요. 이 콘텐츠 때문에 월정액 결제했어요. 만족스럽습니다. AR과 VR관련 콘텐츠 더 제작되길 기대해봅니다 :)

  • 고**

    VR과 인지심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서 바로 읽어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쉽고 가볍게 읽기 좋았습니다. 서밋에 대한 이야기와 여러 사례들을 통해 요즘 게임 산업에서의 VR에 대해, 혹은 그 외 범주에 있는 VR 연구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아쉬운 점이라면 필자가 서밋에서 느낀 아쉬운 점과 비슷하게 글에서 약간 산만함이 느껴졌습니다. 직접 만난 제작자들의 고충이나 어떤 아이디어의 충돌로 진행되고 있는지 등이 조금 빈약하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다양한 사고의 충돌로 끊임없이 새로운 연구를 확장해나가고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당연한 것 같기도 합니다. 재밌게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