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2

콘텐츠 기획자에게 ㄹㅇ 현타가 올 때

구현모 구현모 외 2명
콘텐츠 기획자에게 ㄹㅇ 현타가 올 때
현모랑 별로 친해지고 싶지 않았는데 by 혜지

24살, 한참 긴장감이 흐르던 한 대외활동의 면접장이었다. 여럿이 들어가 앉아 면접관들의 질문에 성실히 답했다. 다른 지원자가 이야기할 때 잘 들어주는 리액션도 평가 요소이지 싶어, 가장 오른쪽에 앉은 지원자가 이야기할 때 그를 쳐다봤다. 대담하게도 한 팔 가득 헤나가 그려져 있었다! 아무리 타투가 아니라지만 그래도 면접장에서. 자신 있어 보이지만 건방져 보이기도 했던 현모를 그때 처음 만났다. 별로 친해지고 싶지 않았다.

 

25살, 우울함을 극복하기 위해 다녀온 한 달 동안의 배낭여행 이후 무엇을 하고 살까 고민하기 시작했다. 뭐라도 생산적인 일을 하기 위해 인터넷 기반 20대 매체 <미스핏츠(Misfits)>에 합류했다. 이유는 간단했다. 나와 잘 맞을 것 같았고,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자유롭게 콘텐츠로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렇게 들어간 미스핏츠는 알고 보니 현모가 친구들과 만든 매체였다. 여전히 친해지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았다.

 

2015년 여름, 현모와 친했던 미스핏츠의 다른 팀원이 미스핏츠의 주력 매체인 글 대신, 영상으로 콘텐츠를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재밌어 보여 그 친구와 현모와 또 다른 친구와 여름 내내 붙어 다니며 고민했다. 그러다 보니 현모와 급속도로 친해졌다. 엄청나게 덥던 어느 여름날, 우리는 <청춘 씨:발아> 페이지를 개설했다.

 

그 후 우리는 <필리즘(Pillism)>과 <알트(ALT)>라는 이름의 매체들을 함께 만들어 여러 주제의 영상 콘텐츠를 꾸준히 발행했다. 필리즘에서는 생활 관련 소재를 다루는 동시에, 그 소재 이면에 있는 문제의식을 끄집어낸다. 회사마다 표준 사이즈가 다른 옷을 직접 입어보고, 신체 사이즈와 관련해서 사람들이 들었던 소리를 담고자 했다. 매일 타고 다니는 지하철이지만 성별에 따라 겪는 상황이 다르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 알트에서도 비슷한 문제의식이 이어졌다. 문제를 지적하는 것을 넘어서 한 번 바꿔보자는 메시지를 던졌다.혜지와 현모 ⓒALT(알트)지금 현모는 미디어 대학원을 다니고 나는 스브스 뉴스 팀의 에디터로 일하고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63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내가 모르는 세대의 생각을 훔쳐보는 것...
    흥미진진

  • 강**

    컨텐츠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한 사람으로써, 필드에 있는 컨텐츠 크리에이터들이 어떤 생각을 담고 있는지 궁금했습니다. 두분이 관심 가지고 있는 분야에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잘 알 수 있었습니다. 말그대로 "생각"을 샀다는 기분이 들더군요. 재밌고 저에게 유익한 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