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요즘 것들은 대체 뭘 그렇게 많이 봐?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7

요즘 것들은 대체 뭘 그렇게 많이 봐?

저자 구현모 편집 임보라
요즘 것들은 대체 뭘 그렇게 많이 봐?

참 많~이도 본다

자기 전에 TV를 꺼야 한다는데, 무언가 켜져 있지 않으면 잠이 안 온다. 어릴 땐 라디오 없이 잠들지 못했다. 라디오에 대한 사랑이 시들해진 고등학교 때는 음악을 틀어놓고 잤다.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꼽고 스마트폰에서 앱을 켠다. 그때그때 다르지만, 대개 방송을 본다. 엊그제는 <미생>, 어제는 게임방송, 오늘은 <삼시세끼>를 본다. 참, 골고루 본다. 스마트폰 없는 생활은커녕 잠도 못 자는 상황이다. 뭘 보냐고? 가장 선호하는 건 트위치다. 트위치는 글로벌 플랫폼이라서 한국 사람들이 자는 시간대에 해외 대회의 방송을 할 때가 많다. 유럽이나 미국의 게임 대회는 한국 시각으로 새벽에 하니, 방송을 켜두면 좋은 자장가가 된다. 좋아하는 게임에 영어 해설을 곁들이니 이것보다 좋은 ASMR*이 없다. 좋아하는 스트리머가 새벽 방송을 하면 그걸 켜둔다. 인터넷 방송의 피크타임도 새벽이다.
* 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의 줄임말. 뇌를 자극해 심리적인 안정을 유도하는 영상으로 바람이 부는 소리, 연필로 글씨를 쓰는 소리, 바스락거리는 소리 등을 제공

스트리머와 시청자가
조곤조곤 나누는 대화가
우리 시대의 라디오다
아프리카TV의 몇몇 스트리머는 '들리는 방송' 혹은 '라디오 방송'을 컨셉으로 할 때도 있고, 트위치에는 아예 '라디오 모드'가 있다. 화면을 끄고 음성이 나오게 하는 설정이다. 대중교통에서 트위치를 쓰는 사용자를 겨냥했다.

 

트위치에 볼 게 없으면 모바일 올레TV를 본다. 핸드폰을 바꾸면서 의도하지 않게 6개월 동안 노예계약을 체결한 적이 있는데, 그때 우연히 가입이 된 서비스가 올레TV다. 보다 보니 볼 게 많다. 가까이서 봐야 예쁘고 자주 봐야 예쁘다는데 진짜다. 통신사가 운영하는 모바일 OTT*를 자발적으로 쓰는 사람이야 없겠지만, OTT와 스트리밍 서비스를 결합한 상품은 꽤 매력적이다. 지상파가 나오진 않지만 새벽에 틀어놓으면 쏠쏠하게 볼 만한 것들이 많다. 언제든 보기 무난한 나영석 사단의 예능이나, 새벽에 침샘과 위장을 자극하는 먹방 예능이나, 랩스타의 꿈을 불러일으키는 <쇼미더머니>까지 말이다. 

* Over-the-top의 줄임말. 기존의 방송사업자와 통신사업자 그리고 기타 사업자들이 인터넷을 통해 콘텐츠를 송출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예시: 넷플릭스, 옥수수 등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03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같은 연령대라 그런지 아주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어요. 불편한 부분 없이 읽었구요. 회사에서 중간관리자로 근무하면서 채용을 볼 때마다, 혹은 삶에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낄 때마다 겪었던 감정들이 고스란히 들어가 있어 놀라울 정도입니다. 참어른이 되고싶은 꼰대가 있을까, 그분들은 본인이 꼰대라고 인식하는 것이 쉬울까, 인식을 어디서 할까, 인식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릴 수 있는 기획을 해볼까. 여러 생각을 해 봤습니다. 고맙습니다.

  • 한**

    나이든 세대로서 젊은세대에 대한 이해를 할 수있는 계기.. 좀 급진적인 부분도 있지만 게임이나 문신, 결혼식에 대한 견해, 나를 표현하는 소비는 공감이 됨. 젊은세대로서 세상을 바꾸고싶은 패기가 있는 기획자들의 의견이라서, 정말 꼰대보다 더 꼰대같거나 의욕없이 하루하루 지내는 동료 이십대들에 대한 생각은 어떤지 알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