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컵 쓰는 사람

생리컵을 쓴 지 1년이 넘었고 탐폰을 쓴 지는 5년이 넘었다. 대부분 생리컵을 쓰지만 가끔 필요에 따라 탐폰을 쓰기도 한다. 그러니까 팬티에 붙이는 패드형 생리대를 집어던진 지 6년이 다 돼 가는 셈이다. 14년 생리 인생 중 패드형 생리대를 쓴 시간이 8년이나 되다니, 대체 그걸 어떻게 견뎠을까. 8년이면 생리를 100번 가까이나 했을 기간인데, 지금 생각하면 끔찍하다. 생리컵이 얼마나 편한데. 다시 패드 생리대로 돌아가라고 한다면, 절대 네버 그럴 수 없다.

탐폰과 생리컵패드형 생리대는 우리가 흔히 보는, 팬티에 붙여 피를 받아내는 일회용 생리대 중 하나다. 탐폰 역시 일회용으로 패드 생리대와 달리 질 안으로 삽입해 피를 흡수하는 체내형 생리대다. 생리컵은 조그마한 종을 엎어놓은 모양이며 실리콘으로 되어 있어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탐폰과 마찬가지로 몸 안에 삽입해 사용하며, 탐폰처럼 피를 흡수하지 않고 피를 그대로 받아낸다.

 

보통 한국 여자들에게 생리컵은커녕 탐폰마저 생소하다. 나만 해도 처음 생리컵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뭐? 몸 안에 컵을 넣어?" 하며 머그컵을 떠올렸더랬다. 생리컵은 심지어 국내에서 정식 제작과 판매도 허용되지 않고 있으며, 외국 제품을 수입 후 판매하는 것도 불법이다*. 탐폰은 2000년대 초반, 몇 번의 광고 이후 한동안 지상파에서 자취를 감췄다가 3년 전부터 다른 탐폰 회사에서 광고를 다시 시작했다. 편의점과 대형마트를 제외한 일반 마트에서는 아직도 탐폰을 찾기 어렵다.

*여러 단체와 여성들의 노력으로, 2017년 하반기부터 정식 수입 및 제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