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0

10. 에필로그: 여행사도 편집숍처럼 + 발표 자료

10. 에필로그: 여행사도 편집숍처럼 + 발표 자료

앞으로 가야할 길

ITB로 떠나기 며칠 전, 퍼블리에 리포트 기획안을 보냈습니다. 기획안을 준비하기까지 시간이 꽤 걸렸는데, 이후 과정은 빠르게 진행되어 펀딩도 성공적으로 마치고 리포트 발행과 세미나, 살롱까지 모두 끝이 났습니다.

 

리포트를 쓰려고 한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여행업의 생존과 성장을 고민하고 그 대답을 ITB에서 찾아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스타트업이자 중소 여행사에 있으면서 '여행업의 다음 단계는 무엇일까'라는 고민을 놓은 적이 없습니다. 이런 생존과 성장에 대한 고민은 규모가 작든 크든, 모든 여행업 종사자가 가지고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설령 대형 여행사라 하더라도 결국 자신이 맡은 일의 규모는 중소 여행사와 비슷할 테니까요.

 

ITB에서 수백 명의 사람을 만났고, 수십 개의 세미나에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만남과 이야기 속에 생존과 성장을 위한 힌트를 발견했고, 그 아이디어를 독자와 나누고자 리포트에 8개의 키워드로 정리했습니다.

새로운 시장과 가치가 없다면
결국 사라진다

저의 마지막 글, 에필로그에서는 '제가 가야 할 길'에 대해 이야기하겠습니다. 

ⓒ인성용 / 그래픽: 김로아먼저 새로운 시장과 가치를 만들고자 합니다. 이건 생존과 관련한 것입니다. 새로운 시장과 가치 없인, 기존 시장에서 겨우 살아갈 수 있으나 오래가지 못할 것입니다.

 

새로운 시장과 가치를 찾기 위해선 소비자의 변화를 읽는 것이 핵심입니다. 본문에서 강조한 밀레니얼 세대, 뉴 럭셔리, LGBT, 책임여행, 테러리즘 등은 모두 소비자의 가치관 변화에 기인한 것입니다.

 

이 키워드를 당장 국내 시장에 도입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특히 LGBT나 책임여행은 민감하게 다뤄야 할 트렌드로 아직 한국 시장엔 시기상조입니다.

 

ITB에서 발견한 키워드가 세계적, 특히 서구권 여행자의 가치관 변화를 반영한 것이라면, 한국 시장에선 한국 사람의 가치관 변화에 맞는 시장을 만들어야겠죠. 그것이 예전에는 자유여행이었고, 배낭여행이었습니다.  

여행사도 편집숍처럼

새로운 시장과 가치를 생각하는 것으로 길을 열었다면, 다음 길목에선 큐레이터가 되어야 합니다. 시장에 있는 모든 상품을 소비자에게 떠넘기는 것이 아니라 고객에게 잘 맞는 상품을 수집해 추천하는 역할이 필요합니다.

 

편집숍을 생각하면 쉽습니다. 편집숍의 핵심역량은 '컬렉션을 선택하는 안목과 소비자가 컬렉션을 원하게 하는 것'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9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읽는 내내 너무 즐거웠습니다^^!!
    저자님과 직접 이야기도 나누싶다는 생각이 마구!♡
    좋은글 감사합니다!

  • 이**

    여행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다시 다잡는 계기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