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내 밭은 내가 간다, 백은하 배우전문기자

윤이나 윤이나
내 밭은 내가 간다, 백은하 배우전문기자

‘영화 저널리스트 / 학생’ 백은하 SNS의 소개말이다. 〈씨네21〉의 기자, 「안녕 뉴욕」의 저자, 〈매거진t〉와 〈텐아시아〉의 편집장, 〈경향신문〉의 기자, 그리고 올레TV 〈무비스타 소셜클럽〉 진행자, 이 모든 직함을 차례대로 내려놓은 백은하는 지금 런던의 한 대학교에서 영화 이론 전공의 대학원생으로 충실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한밤의 서울, 영상 통화로 백은하와 긴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노트북 너머 런던의 해는 내내 길어지다 서서히 저물어갔다. 평생 가장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하면서 자기 자신으로 살아가기 위해, 삶에서의 시차는 거뜬히 뛰어넘을 용기를 가진 사람. 아마도 한국 최초의 배우전문기자일, 백은하다. 

 

처음 일을 시작할 때의 이야기가 궁금하다.
백은하
: 어릴 때는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들어내는 것을 좋아했고 막연하게 그 일을 하고 싶다고 느꼈다. 그러던 중 SBS에서 스크립터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됐는데 방송사는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많이 다른 공간이었다. 기본적으로 남성 중심적이라고 해야 하나? 20대 중반인 내가 가진 열정, 아이디어 같은 것을 다 뽑아가기만 하고 의미 있는 역할을 주지 않는다는 느낌이었다. 회의가 들던 차에 〈씨네21〉에 지원을 하게 된 거다.

 

처음부터 영화기자를 꿈꿨던 건 아니었던 셈이다.
백은하
: 그렇긴 한데 당시 〈씨네21〉은 모든 대학생의 꿈이었기 때문에. (웃음) 그때만 해도 재기발랄할 때라 당시 신인배우를 소개하던 형식에 맞춰서 좀 특이하게 자기소개서를 썼다. 아마 ‘어떤 애인가’ 싶어서 면접까지 보게 된 거 같다. 무조건 ‘영화기자가 되겠다’ 같은 건 아니었는데, 생각해보면 직업이라는 게 늘 그런 것 같다.

 

그렇다면 직업에 대한 고민도 영화기자가 된 뒤에 시작했을 텐데.
백은하
: 영화기자는 감성과 이성이 모두 요구되는 직업이다. 예술인 동시에 산업인 분야를 다루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들 그 안에서 특화된 분야를 갖게 된다. 그때가 기자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독자를 만나는 방법, 자기만의 무기를 찾기 시작하던 때였다. 그렇다면 나의 무기는 뭘까? 나도 고민을 했다.

 

무기를 찾았나?
백은하
: 입사한 뒤 선배들이 먼저 시킨 일이 인터뷰였다. 스물다섯이라는 나이에 배우들을 만날 수 있었던 거다. 나는 다른 사람들보다 배우에 경외심 같은 걸 가지고 있었다. 그때는 영화 촬영 현장을 공개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완성된 영화를 볼 때보다 현장에서 더 많은 경외심을 가지게 된 것 같다. 영화는 연속으로 찍는 게 아니라 분절이 되지 않나. 그 단절의 순간을 배우 스스로가 연결해가는 게 놀라웠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55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결국 '인생'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더군요. 너무 여성에만 포커스를 두려고 하지 않은 느낌을 받아서 그 점도 좋았습니다.

  • 이**

    다양한 분야에서 나름의 성취를 이룬 여성들의 이야기를 모아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인사이트와 위안을 함께 얻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