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의 변화와 진화

먼저 '비트윈 비즈니스(between business)'는 업계에서 사용하지 않는 용어임을 밝힙니다. ITB를 참관하며 고민 끝에 정의한 키워드로, 여행업의 본질이라 생각하는 말입니다.

 

여행업은 비트윈 비즈니스입니다. 말 그대로 공급자와 소비자 사이에서 이 둘을 연결하는 일입니다. 사실 새로운 것은 아닙니다. 이전에는 중개업이란 이름으로 존재했고, 최근에는 플랫폼 비즈니스(platform business)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플랫폼 비즈니스란 공급자와 소비자가 모이는 판(플랫폼)을 만든 뒤, 그 판에서 각종 수익을 얻는 사업을 말합니다. 현재 시장에서 선두를 다투는 여행사의 대부분이 이런 플랫폼 비즈니스입니다. 그렇다면 여행업 전체를 플랫폼 비즈니스라고 정의할 수 있을까요? 반은 맞고 반은 틀립니다. 여행사가 처음 등장했을 때 그 모습은 플랫폼보다 큐레이팅 비즈니스(curating business)에 가까웠기 때문입니다.

 

플랫폼이건 큐레이팅이건 여행업의 본질은 공급자의 여행상품을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역할입니다.이 역할은 여행업이 어떤 방식으로 변화하고 진화하든 바뀌지 않을 것입니다.  ITB 이야기를 하기 전, 잠시 우리나라 여행업의 역사에 대해 짚고 가겠습니다.

1세대 여행업
'가이드가 처음부터 끝까지'
패키지 상품의 출현 

1989년 1월 1일 해외여행 금지조치가 해제되었습니다. 누구든 돈과 시간만 있으면 해외여행을 할 수 있게 되었고, 이런 변화와 함께 여행사도 본격적으로 등장했습니다.

 

초창기 여행사는 항공, 호텔, 투어 등 각각의 상품을 묶어 패키지로 판매했습니다. 높은 안목으로 큐레이팅 하는 여행사가 성공할 수 있었죠. 이때 탄생한 패키지 상품은 지금까지도 우리나라 여행업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인성용 / 그래픽: 김로아

패키지 상품의 대부분은 공항에서 만나고 공항에서 헤어질 때까지 인솔자와 현지 가이드가 동행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때만 해도 해외여행은 콜럼버스의 탐험과 같은 일이었기에 전문가의 도움 없이 언어도 다른 신대륙으로 떠나는 일은 꽤 부담스러웠을 겁니다. 그래서 가이드가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하는 패키지 상품은 여행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2세대 여행업
'스케줄을 마음대로 짤 수 있다면'
에어텔 상품이 뜨다

사람을 움직이는 것은 새로운 욕망이라고 합니다. 해외여행이 대중화되자 여행객에게도 새로운 욕망이 생깁니다. 바로 여행 스케줄을 직접 짜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