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문

기자

뉴미디어 시대에 신문을 만들고 있습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화면보다 종이에 있는 글자를 읽는 게 편합니다. 그래도 컵에 넣든 콘에 올리든 상관없이 달콤한 우유 아이스크림처럼 뭘로 보든 술술 읽히는 글이 아무래도 낫다고 생각합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