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에디터

일간지에서 ‘테크 저널리스트’로 10년을 활동했고, 지금은 사회적기업에서 신사업 개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