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혜

에디터

현재 대중문화잡지 기자와 문화예술계 인터뷰어로 일하고 있습니다. 웹툰과 클래식을 좋아하며 가무에 능합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