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강

에디터

법학과를 졸업했으나 읽을거리와 관련된 일을 쭉 해왔고 앞으로도 할 예정입니다. 질문의 힘을 믿으며, 진심이 담긴 문장에 끌립니다. 호기심 가득한 산책자의 시선으로 글과 사람과 세상을 바라보고 싶습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