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3. 컨퍼런스: 규제 많은 산업에 도전하는 혁신 기업

3. 컨퍼런스: 규제 많은 산업에 도전하는 혁신 기업

가장 앞서가는 기업이 말하는 미래

SuperSession: Self-driving Cars, New Rules of the Road
Mike Sniper, USA Today (Moderator)
Doug Davis, SVP and General Manager, Intel
John Chen, CEO, BlackBerry
Dr. Itay Gat, SVP, MobileyeSuperSession: Self-driving Cars, New Rules of the Road ©정낙혁
본 세션에서는 블랙베리, 인텔, 모빌아이의 자율주행차 담당 임원이 자율주행 기술의 미래를 이야기했다. 각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기술은 다음과 같다.

 

블랙베리는 현재 포드와 커넥티비티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인텔은 자율주행 플랫폼 GO를 개발했다. 인텔이 그리는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커넥티비티, 클라우드 기반 AI라는 삼박자를 토대로 작동한다. GO는 세 가지를 지원한다. 차량 내에 탑재될 컴퓨터 OS, 커넥티비티를 지원하는 5G 기술 개발 플랫폼 그리고 클라우드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플랫폼이다. 가령 자율주행차에 전자 지도가 들어가는데, GO는 전자 지도를 효율적 네트워크에서 더 빠르고 손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모빌아이는 센서 부분, 즉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담당하고 있다.

 

세 회사 모두 자율주행차 개발에 있어 이종산업 간 협력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협력은 자율주행차 개발 속도를 가속화한다. 차량이 주변을 인식하는 센서 기술, 차량이 어디에 있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파악하는 지도 기술 그리고 최적의 루트를 찾고 이동 중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대응하는 AI 기술이 필요하다. 한 회사가 세 가지 분야를 모두 다루기는 힘들다. 따라서 이종 산업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

 

자율주행차가 주변을 인식하려면 ADAS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여 감지 수준을 높이고 대량 공급할 수 있도록 가격을 낮추어야 한다. 오늘날 판매되는 대부분의 차량에는 전후방 레이더와 후방 카메라가 있다. 자율주행차에는 전후방을 넘어서 차량 전체, 즉 360도를 감지하는 카메라/센서 기술이 필요하다.

 

현재 모빌아이의 기술력으로는 카메라 8개와 레이더 등을 활용하여 차량 전체를 감지할 수 있다. 즉 기술은 이미 완성되었다. 360도 감지 기술이 센서의 발달로 더 대중화되고 지도, 클라우드 AI와 함께 보급된다면 자율주행차 도입이 더 빨라질 수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