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에 대한 인지도

미 자동차 평가기관 켈리블루북(Kelley Blue Book)에서 발표한 미국 소비자 자율주행 관련 조사(2016 Kelley Blue Book Future Autonomous Vehicle Driver Study) 결과를 소개한다. 켈리블루북은 2016년 5월 20일부터 27일까지 미국에 거주하는 12세~64세의 응답자 총 2,26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진행했다. 연령, 성별, 문화권, 지역을 고려하여 평균값 조정을 거쳤으며, 설문 전 자율주행 기술 단계를 설명하는 짧은 애니메이션을 보여줬다.

조사 결과 10명 중 6명은 자율주행에 대해 아는 것이 전혀 없거나 거의 모르는 수준이었다. 관련 지식이 많은 사람이 12%, 비교적 아는 비율이 28%, 제한적으로 아는 비율이 35% 그리고 나머지 25%는 관련 지식이 전무했다.

자율주행에 대한 인지도 ©Kelley Blue Book

또한 전체 응답자의 62%는 자율주행 기술이 현실화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응답했다. 다음은 자신이 살아있는 동안 자율주행차를 경험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이다.

  • 저연령 제너레이션 Z(12~16세): 33%
  • 고연령 제너레이션 Z(16~17세): 53%
  • 저연령 밀레니얼(18~24세): 60%
  • 고연령 밀레니얼(25~34세): 53%
  • X세대(35~50세): 64%
  • 베이비부머(51~64세): 76%

자신이 살아있는 동안 모든 자동차가 완전 자율주행으로 대체될 수 있을까? ©Kelley Blue Book

이처럼 자동차 OEM의 적극적인 홍보에도 불구하고 자율주행에 대한 인식은 아직 낮은 수준이다.

자율주행 단계별 선호도

자율주행 단계별 선호도에서는 레벨 4가 가장 높았다. 흥미롭게도 완전 자율주행 기술인 레벨 5의 선호도(17%)는 레벨 2~레벨 3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자율주행 단계별 선호도 ©Kelley Blue Book

미국 소비자는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조심스러웠다. 탑승자 및 보행자의 생명이 달린 주행 주도권을 넘기는 것에 대해 찬성과 반대가 거의 절반으로 나뉘었다. 49%의 응답자는 차량 주행 주도권을 다소 잃더라도 도로가 더 안전해지기를 희망했으나, 51%는 사고 위험이 있더라도 자신이 직접 운전할 수 있기를 원했다.

응답자는 차량 주행 주도권을 온전히 넘기는 것에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Kelley Blue Book

또한 전체 응답자의 1/3은 완전 자율주행차를 절대 구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참고로 레벨 5의 완전 자율주행차는 스티어링 휠이나 페달이 없고, 사람이 직접 운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소개되었다.

 

레벨 5 완전 자율주행차의 구매 의향은 아래와 같다.

  • 출시 즉시 구입 희망: 16%
  • 기술 완성도 성숙 후 구입: 35%
  • 자율주행차 외 대안이 없을 경우에만 구매: 19%
  • 구입 의사 없음: 30%

전체 응답자의 1/3은 완전 자율주행차를 절대 구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Kelley Blue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