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도쿄에는 7000여 개의 카페가 있습니다. 서울에 1만 7000여 개의 카페가 있는 것에 비하면 적은 편입니다. 도쿄 인구가 1400만여 명, 서울이 1000만여 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인구당 카페 수는 더 적습니다. 그럼에도 도쿄의 카페들은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더 고민합니다. 그래서 프랜차이즈형 카페를 제외하고도 다양한 유형의 카페들이 보입니다. 도쿄 카페들의 차별화 포인트는 크게 5가지로 유형화할 수 있습니다. 

  • 팬덤형. 연예인이나 캐릭터를 앞세운 카페입니다. 팬들의 기본 수요가 있기 때문에 인기가 있습니다. AKB48 카페, 건담 카페 등이 대표적입니다. 
  • 복합형. 꽃집, 서점 등과 결합한 형태의 카페입니다. 고객 편의 제공 및 매출 증대의 효과가 있습니다. 아오야마 플라워 티하우스, 브루클린 팔러 카페 등이 대표적입니다. 
  • 고급형. 커피의 품질로 승부하는 카페입니다. 커피 애호가들을 대상으로 고가의 커피를 판매합니다. Nozy 커피, 베어 폰드 에스프레소 등이 대표적입니다. 
  • 콘셉트형. 일상적 또는 현실적이지 않은 분위기의 카페입니다.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경쟁력입니다. 메이드 카페 등이 대표적입니다. 
  • 동물형. 동물과 함께할 수 있는 카페입니다. 동물 마니아들의 꾸준한 수요가 장점입니다. 부엉이 카페, 펭귄 카페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처럼 카페들이 차별적 경쟁력을 갖기 위해 여러 시도를 하지만, 그중에서도 돋보이는 건 ‘시루카페’입니다. 시루카페는 커피의 품질, 매장의 형태, 카페의 콘셉트 등을 변형한 것이 아니라 ‘고객’을 차별화했기 때문입니다. 카페의 커피는 개인에게 판매하는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기업으로 눈을 돌린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