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1

센터 더 베이커리 - 줄 서서 먹는 식빵 가게의 비밀

센터 더 베이커리 - 줄 서서 먹는 식빵 가게의 비밀

들어가며

 

모노즈쿠리 정신. 온 힘을 다해 최고의 물건을 만든다는 뜻입니다. 일본의 장인정신을 의미하는 말로, 일본 문화 전반에 스며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일본에는 최고의 품질로 승부하는 가게들을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먹을거리 영역도 예외가 아닙니다. 수십 년에서 수백 년에 이르는 시간 동안 특정 제품군에만 몰두하며, 남들과 비교를 거부하는 품질로 승부하는 것입니다. 


1평의 공간에서 연간 3억 엔(약 33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양갱 전문점 ‘오자사’가 한 예입니다. 이 가게에선 양갱과 모나카 딱 두 종류만 판매하는데, 하루에 150개만 한정으로 파는 양갱을 사기 위해 손님들이 새벽부터 줄을 섭니다. 종교의식을 방불케 하는 과정을 거쳐 최고의 양갱을 만들어내기 때문입니다. 또한 40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카스텔라만 판매하는 곳도 있습니다. 일본에 카스텔라를 처음으로 들여온 ‘후쿠사야’입니다. 달걀 거품 내기, 단맛 만들기, 구워내기 등의 공정마다 장인 한 사람이 각 공정을 전담하는 전통을 15대에 걸쳐 지켜오는 곳입니다. 


하지만 최고의 품질로 만든다고 해도 경쟁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같은 분야에서도 극상의 제품력을 추구하는 업체가 여럿 있기 때문입니다. 양갱 가게의 경우 오자사 말고도 500년 전통을 자랑하는 ‘토라야’라는 가게가 있고, 카스텔라도 후쿠사야를 포함하여 나가사키 3대 카스텔라 가게로 불리는 ‘쇼오켄’, ‘분메이도’가 있습니다. 최고의 품질로 승부하는 가게라 할지라도 차별적 경쟁력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그렇다면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품질을 최고로 끌어올리는 것 외에 차별화할 방법으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줄 서서 먹는 식빵 가게 ‘센터 더 베이커리’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센터 더 베이커리는 식빵 품질뿐만 아니라 식빵을 경험하는 2000여 가지 방법을 제공하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식빵 가게로 자리 잡았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61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최근에 이보다 좋은 사례 모음집은 보지 못했습니다. 책은 읽지 않았지만 퍼블리를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은 것 같네요.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E***********

    세상을 보는 눈이 길러지는 느낌이 드네요. 만족합니다!

총 32개의 챕터 220분 분량